띠별라인.jpg

쥐띠 : 상하가 단결하여 만사형통이다.

1948년생, 뜻밖의 일로 쉽게 이루어진다. 부귀공명 누리는구나.

1960년생, 붙어 봐야 승산없고 이겨봐야 득이 없다.

1972년생, 부족하지만 현재의 것에 만족해라. 당분간은 절약해야 한다.

1984년생, 취직의 길이 열린다.

띠별라인2.jpg

소띠 : 사치하지 마라. 검소의 미덕이 제일이다.

1949년생, 혈압이나 스트레스에 주의해야 한다.

1961년생, 자세를 낮추고 자존심을 버려야 한다.

1973년생, 가끔씩은 상대에게 빈틈을 보이는 여유를 가져라.

1985년생, 잃어버린 물건은 북방에 있다.

띠별라인3.jpg

범띠 : 과감히 밀고 나가라. 상하가 협조한다.

1950년생, 고생 끝에 낙이 온다. 단 부정한 생각은 버려야 한다.

1962년생, 포상이나 승진수가 있겠다.

1974년생, 횡재수가 있어 길에서 이익을 얻는다.

1986년생, 지나친 욕심은 화를 부르니 자중해라.

띠별라인4.jpg

토끼띠 : 마음을 애태우지 마라. 조급한 마음 때문에 앞을 보지 못한다.

1951년생, 시기가 좋으니 좋은 결과가 있다.

1963년생, 헛된 재물을 탐하지 마라.

1975년생, 작은 것이 쌓여 큰 것을 이루니 차근차근 성취해라.

1987년생, 술집 가까이 가지 마라. 오늘은 금주하라.

띠별라인5.jpg

용띠 : 정성껏 기도하면 내일은 번창할 것이다.

1952년생, 내 것인 줄 알았는데 주인이 따로 있다.

1964년생, 불필요한 시비에 주의해라.

1976년생, 노력에 공전하고 손실이 있겠다. 중요한 것은 연기해라.

1988년생, 약속을 지켜라. 안되면 미리 양해를 얻어야 한다.

띠별라인6.jpg

뱀띠 : 하루의 시작이 중요하다. 오전시간에 집중해라.

1953년생, 오래전 병이 발병할 수 있다. 주의해라.

1965년생, 당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할 기회가 오고 있다.

1977년생, 작은 소망은 이루어진다.

1989년생, 좋은 인연을 만나게 되어 하루의 끝이 즐겁다.

띠별라인7.jpg

말띠 : 경솔하지 않으면 중간이라도 간다. 돌다리도 두드려야 한다.

1954년생, 가까운 이들이 떠나는구나. 기도해라.

1966년생, 매사에 조심하고 두 번 세 번 확인하는 것이 좋다.

1978년생, 부정한 방법을 마음에 담아 두지 마라.

1990년생, 떠난 연인은 돌아오지 않는다. 기다리지 마라.

띠별라인8.jpg

양띠 : 곧은 소나무가 잘리 우고 봄풀은 서리를 맞는다. 앞서가지 마라.

1955년생, 재물은 들어오나 반흉반길이다. 구설을 조심해라.

1967년생, 지출에 주의해라. 외상이라고 소를 잡아먹어서야 되겠는가?

1979년생, 큰 진전은 없으나 어려운 일이 잘 풀리니 바쁠 것도 없다. 쉬었다 가라.

1991년생, 마음을 달래 줄 벗이 찾아온다.

띠별라인9.jpg

원숭이띠 : 길을 잃고 방황하나 귀인의 도움으로 해결된다.

1956년생, 시비하지 마라. 사람이 가장 소중한 재산이다.

1968년생, 건강이 회복되고 외출은 피하는 것이 좋다.

1980년생, 하늘이 복을 주니 행함이 곧 기쁨이다.

1992년생, 명성과 이익이 도처에 있다.

띠별라인10.jpg

닭띠 : 세상에 믿을 사람이 드물구나. 경거망동 하지 마라.

1957년생, 억지로 하려말고 기다려라.

1969년생, 한 발 양보하여 화해함이 상책이다.

1981년생, 내 인생의 주인은 자신이다. 소신껏 행동해라.

1993년생, 시기가 좋지 않다. 거래는 연기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띠별라인11.jpg

개띠 : 재물과 영화가 찾아오는 하루이다. 단 구설을 조심해라.

1958년생, 주위의 도움을 청해라. 들어줄 것이다.

1970년생, 기다리지 말고 움직여라. 단 서쪽은 불길하다.

1982년생, 경거망동하지 말고 신중하게 결정해라.

1994년생, 어려운 시험에 합격한다.

 

 

띠별라인12.jpg

돼지띠 : 고진감래라 하였다. 오늘은 희망을 보게 된다.

1959년생, 귀인이 찾아오니 반갑게 맞이해라.

1971년생, 운이 좋으니 가는 곳마다 좋은 일이 생긴다.

1983년생, 남에게 이야기 하지 마라. 마음만 더 아프구나.

1995년생, 건강한 몸에 밝은 지혜가 있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