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고도서 <현대인은 효소를 밥처럼 먹어야 한다>

gj.jpg

건강은 물론 수명을 좌우하는 신진대사의 촉매

나이가 들면서 자연스럽게 줄어들고 있는 몸속 효소만 제대로 잡아도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최근 다양한 효소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고, 건강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효과로 이슈가 되고 있다.

‘효소’는 무엇인가?
 
효소는 우리 몸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화학 반응을 좀 더 쉽고 빠르게 일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촉매 역할을 한다. 즉, 우리가 음식을 통해 섭취한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을 잘게 쪼개서 쉽게 소화될 수 있게 도와준다. 효소는 우리 몸에 존재하기도 하고, 불을 쓰지 않은 음식이나 식재료에도 존재한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몸속 효소는 점점 줄어들고 화식(火食)이 일반적인 현대사회에서는 대체로 효소가 부족한 상태이다. 
 
‘효소’는 어떤 역할을 하는가?
 
효소는 소화효소와 대사효소 두 가지가 있다. 소화효소는 음식물을 소화시키는 데 필요하고, 대사효소는 영양소를 에너지로 변환해 세포를 만드는 데 필요하다. 또한 면역기능을 유지하는 데도 반드시 필요한 게 효소다. 만약 섭취한 음식물에 효소가 많이 들어 있다면 우리 몸속 소화효소의 사용량은 줄어든다.
그러나 우리가 섭취하는 대부분의 음식은 불로 조리한 화식이기 때문에 그 안에 효소가 존재할 확률은 없다. 즉, 우리 몸속에 있는 소화효소를 이용해 소화가 이루어진다. 하지만 소화효소의 양은 한정되어 있고 언젠가 다 소진되면 대사효소가 분비되어 소화를 돕는다. 대사효소도 결국은 한정된 양을 소진한다.
우리 몸은 약 100조 개가 넘는 세포들이 쉬지 않고 신진대사 작용으로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그런데 효소가 부족하게 되면 세포 생성 작업을 계속할 수 없게 된다. 더 심각하게는 대사효소가 부족해지면 몸속의 활성산소를 제거하지 못하게 되고 독소와 이물질 등이 몸 안에 쌓이게 된다. 결국 면역력이 떨어지고 신진대사가 활발하지 못해 각종 질병에 노출되고 수명이 줄어들게 된다. 다시 말하면 효소가 우리 몸의 건강은 물론, 수명에까지도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존재라는 뜻이다.  
 
‘효소’ 어떻게 사수하나?
 
일생에 일정량밖에 없는 효소를 무분별하게 소모하는 것이 아니라 노후를 위해 아껴두는 생활 습관이 필요하다. 우리가 운동을 열심히 하면서 대사를 활발하게 만든다고 해도 외부에서 효소를 충분히 공급받아 우리 몸속에 있는 기존의 소화효소 분비를 최소화하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다. 채소와 과일을 자주 챙겨 먹는 식습관을 통해 음식으로 효소를 보충하는 것이 좋다. 또한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동물성 단백질 섭취량을 줄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최근에는 다양한 효소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어 건강기능식품처럼 섭취하기도 한다. 자신에게 필요한 성분을 확인해 먹는 것도 우리 몸속 부족한 효소를 보충해주는 데 도움이 된다. 
 
<효소 제품 구입할 땐 체크하세요>
 
1 효소 제품 ≠ 다이어트 제품
시판 중인 대부분의 효소 제품은 소화효소 제품들이다. 특히 탄수화물의 소화를 돕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광고를 통해서도 식빵이 어떻게 분해되는지 보여주는 경우가 많다. 이런 실험 영상을 통해 탄수화물을 많이 먹어도 흡수되지 않는다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소화효소는 음식물을 빠르게 분해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빠르게 분해된 음식물 속 영양소는 우리 몸에 흡수가 되기 때문에 효소 제품을 다이어트 식품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다. 다만, 신진대사와 몸속 독소 배출 등으로 다이어트 효과를 기대할 수는 있다. 
 
2 효소 활동성 수치
효소식품을 선택할 때 효소 활동성 수치를 체크하는 것이 좋다. 그 단위를 ‘역가’라고 하는데, 예를 들어 탄수화물 효소 역가 15만 단위, 단백질 효소 역가 1,500단위 등으로 표기한다. 역가의 숫자가 높을수록 효소의 활동성이 높은 제품이다. 
 
3 내 증상에 맞는 효소 찾기
평소 자신의 생활 습관을 체크한 후 탄수화물 섭취가 많다면 탄수화물 효소 역가가 높은 제품을 선택하고 육류 단백질 섭취가 많다면 단백질 효소 역가가 높은 제품을 골라서 선택하는 것이 효과가 있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