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더위를 한방에 날리기 위해 여름 극장가를 찾은 공포영화 BIG3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랑종 

7월 14일 개봉 예정인 <랑종>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곡성>의 나홍진 감독과 <셔터>의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손을 잡아 화제를 모았다. 나홍진 감독이 집필한 원안에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이 오랜 리서치를 통해 태국 현지에 맞게 각색하여 연출한 영화는 몰입도 넘치는 서사와 생동감 넘치는 연출이 더해져 전에 없던 웰메이드 호러 영화로 탄생되었다. 뿐만 아니라, 영화 속 펼쳐지는 미스터리한 현상은 촬영 감독조차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모르게 할 만큼 실제 상황에서 발생하는 듯한 날것의 공포를 선사해 장르의 또 다른 세계로 끌어들일 예정이다.

 

still_02.jpeg

#귀문
8월 개봉 예정인 <귀문>은 1990년 집단 살인 사건이 발생한 이후 폐쇄된 귀사리 수련원에 무당의 피가 흐르는 심령연구소 소장과 호기심 많은 대학생들이 발을 들이며 벌어지는 극강의 공포를 그린 작품이다. 배우 김강우가 생애 최초 공포 연기에 도전해 기대감을 더한다. 또한, 극 중 한정된 공간에서 펼쳐지는 기이한 사건은 예측불허 긴장감을 자아내며 생생한 공포를 예고한다. 여기에, 한국 영화 최초로 2D부터 ScreenX, 4DX까지 다양한 포맷으로 동시 제작된 영화는 여러 호러 장면들을 생생하게 선보이며 리얼함을 배가시킬 전망이다.

 

still_03.jpeg

#더 그레이트 샤크 

초자연적인 소재를 담은 공포 영화와 차별화 된 원초적 공포의 정점 샤크 무비. 비행기 사고로 바다 한가운데 표류하게 된 5인의 여행객이 굶주린 식인 상어 떼의 습격으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숨 막히는 사투를 벌이는 극한 서바이벌 스릴러 작품이다. 믿고 보는 샤크 무비 <47미터> 시리즈 제작진이 참여해 신뢰도를 높인 <더 그레이트 샤크>는 할리우드 최고의 액션 블록버스터 <아쿠아맨>, <고질라 VS. 콩> 제작진까지 가세해 상어 비주얼과 바다 배경을 생생하게 구현해 완성도를 끌어올렸다. 8월 5일 개봉 예정.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