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봄바람과 함께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이 쏟아진다. tvN은 ‘삼시세끼 어촌편5’를 필두로 ‘삼시네세끼(가제)’, ‘배달해서 먹힐까?’ 등 레전드 예능 3종과 최근 트렌드를 엿볼 수 있는 ‘온앤오프’,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 등 신규 예능 2종을 선보인다. 레전드 예능부터 트렌디한 예능까지, 5월의 예능 라인업.

믿고 보는 레전드의 귀환이다. 시즌5에 접어든 ‘삼시세끼 어촌편'과 달나라 공약 지키기 첫 번째 프로젝트 ‘삼시네세끼(가제)’, 국내 입맛 저격에 도전하는 ‘배달해서 먹힐까?’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 세 프로그램은 반가운 얼굴들은 물론 한층 강화된 미션과 스토리로 시청자들에게 보장된 재미를 선사할 전망이다.

 

믿고 보는 차승원-유해진-손호준 조합

‘삼시세끼 어촌편5’

지난 1일 첫 방송한 ‘삼시세끼 어촌편5’는 '손이 차유'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의 자연스러운 케미스트리가 큰 웃음과 잔잔한 힐링을 선사하며 가구 시청률 평균 9.3%, 최고 11.2%를 기록,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가구 시청률 1위에 오르며 순항을 시작했다. ‘삼시세끼 어촌편’ 1,2와 ‘삼시세끼 고창편’에 이어 ‘손이 차유’로 다시 한 번 뭉친 차승원-유해진-손호준이 가족 같은 티키타카 케미와 소소하면서 따스한 일상의 모습을 보여주며 호평 받고 있다. 첫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오래 기다렸다”, “믿고 보는 손이 차유” 등 열띤 반응을 보내고 있다. 매주 금요일 밤 9시 10분 방송.

 

 

젝스키스의 자급자족 첫 합숙 라이프

‘삼시네세끼(가제)’

개성 넘치는 캐릭터로 오랜 시간 사랑 받고 있는 레전드 아이돌 젝스키스가 데뷔 23년 만에 첫 합숙에 도전한다. 단 한 번도 합숙해본 적 없는 이들이 세끼를 함께 만들어 먹기 위한 초고속 합숙에 돌입하는 것. '채널 십오야' 구독자 100만 명 달나라 공약 대신 약속한 '미운 우리 지원이 새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만들어진 프로그램이다. 평소 '은리불안(은지원+분리불안)'이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혼자 있기를 싫어하는 은지원의 리드 아래 젝스키스가 걷게 될 좌충우돌 합숙 라이프가 기대를 모은다. 15일(금) 밤 10시 50분에 5분 방송으로 시청자를 찾아가며, 이후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풀 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맛의 경지 향한 새로운 도전!

‘배달해서 먹힐까?’

레전드 셰프와 스타들이 함께 현지인들의 입맛 저격에 도전하는 리얼리티로 많은 사랑을 받은 ‘현지에서 먹힐까?’의 국내 스핀오프 버전. 샘킴 셰프와 안정환, 윤두준, 정세운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들은 실제 배달 음식 전문 애플리케이션에 입점해 정체를 숨기고 파스타 등 이탈리안 푸드를 판매, 오로지 출연진이 직접 만든 음식만으로 평가를 받는다. 관전 포인트는 과연 이들이 배달식 이탈리안 요리로 ‘배달의 현지’ 한국인의 입맛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여부다. 19일(화) 밤 10시 50분 첫 방송.

 

스타들의 리얼한 사적 다큐 예능

‘온앤오프’

바쁜 일상의 본업(ON) 속에서도 '사회적 나'와 거리두기 시간(OFF)을 갖는 스타들을 새로운 시선으로 담아내는 프로그램. 성시경, 조세호, 김민아가 출연한다. '온앤오프'에서 엿볼 수 있는 '사회적 나'와 '사적인 나'의 간극이 리얼한 재미는 물론, 공감대까지 형성하며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2일 방송된 첫회에서는 성시경, 조세호의 온앤오프 모습이 그려졌으며, 2회에서는 김민아의 ‘온앤오프’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속 시원한 평생 질병 예측 토크쇼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요즘,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프로그램.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질병을 예측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시하는 평생 질병 예측 토크쇼로 전현무, 이지혜, 문세윤, 홍신애가 MC로 출연한다. 매회 MC와 게스트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 질병을 전문의들과 심도 있게 파헤치고 솔루션을 제시할 예정이다. 유전자를 기반으로 한 전문의들의 미래 질병 진단은 물론 쉽게 접하기 힘든 다양한 건강 정보를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11일(월) 저녁 7시 40분 첫 방송.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