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에는 다양한 소재의 이불을 사용하게 된다. 다른 계절 이불보다 부피가 크고 무거워 세탁하기 부담스러운게 사실. 겨울철 이불은 종류에 따라 세탁법이 다르므로 조금만 신경 쓰면 세탁 및 관리가 수월하다.

 

20191223_141215.jpg

극세사 이불, 실이 촘촘해 세제 찌꺼기 남지 않도록 세탁
극세사는 실이 촘촘해 보온성이 크고 감촉이 부드러워 몸에 닿아도 찬 기운이 없어 겨울철 사랑받는 침구 소재다. 또한 손빨래나 세탁기 사용이 가능해 관리도 편한 편. 하지만 실이 촘촘한 만큼 세제 찌꺼기가 남는 경우가 있어 적정 양의 세제를 사용하고, 가루 보다는 액체 세제가 좋다. 가루 세제를 사용할 때는 미온수에 가루를 잘 풀어 넣으면 찌꺼기가 남지 않는다. 극세사 이불은 세탁 후 여러 번 헹구는 게 좋고, 섬유유연제는 사용하지 않는다. 섬유유연제가 극세사의 부드러운 특성을 사라지게 한다.

20191223_141141.jpg

거위털 이불, 드라이클리닝 노! 물빨래 가능
거위털 이불은 가격이 비싼 편이라 오래 사용하려면 세탁과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보통 거위털 소재의 패딩은 드라이클리닝 하는 경우가 있는데, 거위털은 물세탁하는 것이 좋다. 다만 패딩의 부피가 크고, 물세탁 후 뭉친 거위털을 잘 펴지 않아 울퉁불퉁하기 때문에 편의상 드라이클리닝을 선호하는 것. 거위털 이불도 마찬가지. 드라이클리닝 보다 물세탁이 적당하다. 세탁기를 사용할 때는 부드럽게 도는 울코스가 맞고, 물의 온도는 찬물이나 미지근한 정도가 적당하다. 너무 뜨거운 물을 사용하면 거위털이 상할 수 있다. 거위털은 동물성 소재라 세제 찌꺼기가 남으면 냄새 날 수 있으므로 여러 번 잘 헹궈 준다. 탈수 후에는 거위털이 뭉치지 않도록 손바닥으로 탁탁 털어 충전재가 살아나도록 해준다. 거위털 이불은 자주 세탁하면 수명이 짧아지므로 이불 커버를 꼭 씌우고 커버를 자주 세탁해주는 것이 좋다.

20191223_141321.jpg

양모 이불, 습기에 취약 햇빛에 통풍 시키기
양모 이불도 동물성 소재 이불이라 자주 세탁하면 모질이 상해 오래 사용하기 어렵다. 부착되어 있는 세탁법에 드라이클링닝이라고 되어 있으면 반드시 드라이클리닝 해준다. 물세탁 가능이라고 표시되어 있다면 찬물에 단독 세탁해 준다. 양모는 햇빛에 말리면 변색 우려가 있기 때문에 바람이 잘 통하는 그늘에서 말리는 게 좋다. 모질의 특성상 습기에 매우 약해 장기간 모관할 때는 가끔 꺼내 통풍시켜 주는 게 좋고, 신문지를 이불 사이에 넣어 습기를 예방해 준다.

20191223_141321.jpg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