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남편, 이일병 연세대 명예교수가 지난 10월 3일 억대 요트 구입을 위해 미국 여행을 떠났습니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을 자제하라는 정부의 권고가 있었던 만큼, 이일병 교수의 출국은 논란이 됐는데요. 이와 관련해 여성 독자님들께 묻습니다. 응답자 중 20명을 추첨해,'바노바기 알파 래디언스 세럼'(7만8천원 상당)을 드립니다.
01242020100403565685.jpg
2017년 청와대에서 열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강 장관과 남편 이일병 교수.

“남편은 말린다고 말려질 사람 아냐”,  공감하나요?

<여성조선> 설문조사

 

*응답 기간은 10월 18일까지입니다. 

*응답자 중 20명을 추첨해, 소정의 선물(바노바기 알파 래디언스 세럼, 7만8천원 상당)을 드립니다. 뽑히신 분들에게는 SNS나 이메일로 개별 연락드립니다. 

* 이번 설문은 여성조선 2020년 11월호 기사 자료용으로만 활용됩니다. 

 

* 응답은 여성조선 SNS 또는 이메일(lgh1010@chosun.com)로 응답 질문지를 복사해 보내주시면 됩니다. 


1. ‘강경화 장관 남편의 미국 출국이 부적절하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

(1번 응답자는 두 번째 질문에, 2번 응답자는 세 번째 질문에 답변해주세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2. ‘찬성’하는 이유를 꼽아주세요.  (     )

공직자 가족으로서 부적절한 처사다. 

국민으로서 해외여행자제 권고(‘특별여행주의보’) 사항을 준수하지 않았다.

아내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았다.

기타(                                                      )


3. ‘반대’하는 이유를 꼽아주세요.  (     )

개인의 선택도 존중해야한다.

‘해외여행자제 권고’가 의무는 아니다.

공직자 가족이라고 해서 더욱 엄격히 할 필요는 없다.

기타(                                                      )


4. ‘남편은 말린다고 말려질 사람이 아니다’라는 강경화 장관의 해명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

공감한다.

공감 못 한다.

기타(                                                      )


5. 내 남편이지만 말릴 수 없는 부분은? 

(중복 선택 가능, 가능하면 구체적인 내용도 서술해 주세요)

SNS (                                                      )

취미생활(                                                      )

자녀교육(                                                      )

부동산(                                                      )

주식(                                                      )

기타(                                                      )

 

6. 이번 논란이 우리 부부의 일이었다면? (     )

이혼을 고려한다.

살아온 대로 산다.

어떻게든 남편을 설득해 말린다.

기타(                                                      )

 

7. 응답자의 연령대는? (     )

20세 이상~30세 미만

35세 이상~40세 미만

45세 이상~50세 미만

50세 이상


8. 이번 논란에 대한 기타 의견이 있다면 자유롭게 서술해주세요.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