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해 집의 모습이 빠르게 변모 중이다. 올해는 과연 어떤 공간이 주목받을지 인테리어 브랜드 업체와 전문가들에게 직접 들어보았다.

사진 굿어스아뜰리에(www.goodearth.co.kr), 메누(www.menuspace.com), 메종바로바우, 에잇컬러스(www.8colors.co.kr), 일바(www.ilva.co.kr), 펌리빙(www.fermliving.com), HAY(www.hay.com), HK리빙(www.hkliving.nl), LG하우시스(www.lghausys.co.kr)
202103_172_1.jpg
HK리빙

 

#EnjoyHome #플랜테리어 #공예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집은 가족이 생활하며 업무를 보는 오피스이기도 하고 카페이자 레스토랑이 되었습니다. 이런 집에 대한 관심은 다양한 홈 스타일링 제품 구매로 이어졌고 셀프 인테리어도 증가했습니다. 또 한편으로는 고급 주택을 지향하는 펜트하우스에 대한 열망도 높아졌죠.   
 
이런 흐름과 더불어 2021년에는 집에 컬러를 입히고 취향을 더해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게 다양한 모습으로 집을 즐기는 ‘엔조이 라이프’가 주요 트렌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제안하고 싶은 것은 바로 집에 작은 공간이라도 가든을 만드는 것입니다. 세컨하우스, 캠핑, 숲속의 작은 집 등 최근 트렌디한 단어들은 자연에 대한 사람들의 동경을 반영합니다. 길어진 집콕 생활로 자연이 그리워진 것이죠.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인기를 끌고 있는 플랜테리어는 이제 집을 꾸미는 사람들의 필수 스타일링 아이템이 되었습니다. 만약 식물들 관리가 어렵다면 그린 컬러를 집에 들이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그린 컬러는 보는 것만으로도 자연으로 돌아간 듯한 싱그러움과 편안함을 선사하죠. 또 요즘 인테리어의 꽃은 공예라고 하죠. 집에 대한 투자가 높아지면서 디자인 가구나 조명을 구입해 공간의 품격을 높이는 것 또한 2021년에 더욱 유행을 끌 것으로 예상됩니다. 더불어 작가의 작품을 구입하는 공예에 대한 관심도 늘어났습니다. 이는 공장에서 만든 기성품이 아닌 사람의 손으로 직접 만든 따뜻함이 깃들어졌기 때문이라고 해석됩니다. 우드 슬랩부터 화기와 식기, 소반까지 올해는 공예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질 것 같습니다. - Mstyle 대표 유미영
 
 
202103_172_2.jpg
메누

 

#레이어드홈 #다기능가구 #레일데스크 #좌식테이블  
 
“코로나19 이후 가장 큰 변화를 겪게 된 공간은 바로 집이라고 생각합니다. 비대면 일상으로 인해 재택근무, 온라인 수업, 홈트, 방구석 콘서트, 라이브 커머스 등 집에서 이뤄지는 활동들이 주요 트렌드 키워드로 떠올랐습니다. 이렇게 집에서 다양한 활동들을 하다 보니 가구 역시 한 가지 용도보다는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다기능이 중시되고 있습니다. 그중 대표적으로 ‘레일 데스크’는 침대나 소파 옆에 간단하게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책상으로 노트북으로 업무를 보거나 독서를 할 수 있으며 평상시에는 의자를 빼내 조명이나 다양한 오브제들을 올려놓는 사이드 테이블이나 선반으로도 다양하게 쓸 수 있어 활용도가 높습니다. 미니멀한 디자인의 좌식 테이블은 소파 테이블부터 베드 벤치, 그리고 벽에 붙여 책이나 그림 등을 올리는 콘솔로까지 활용도가 무궁무진하죠. 의자 역시 미니멀하고 장시간 앉아 있어도 편안한 디자인을 고르면 주방의 식탁 의자에서부터 서재의 책상 의자까지 이곳저곳에서 만족스럽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에잇컬러스 세일즈 디렉터 김미림 
 
 
202103_172_3.jpg
HAY

 

#팬톤2021컬러 #일루미네이팅 #얼티밋그레이
 
 
매년 색채 기업 팬톤에서는 시대를 반영해 그해를 상징하는 대표적인 컬러를 발표하죠. 2021 올해의 컬러는 바로 희망찬 옐로 톤의 ‘일루미네이팅(Illuminating)’과 차분하고 안정감을 주는 회색 계열의 ‘얼티밋 그레이(Ultimate Gray)’가 선정됐습니다. 새 학기가 시작되는 3월, 가족의 밝고 힘찬 출발을 응원하는 의미로 이 두 컬러를 집에 들여놓는 건 어떨까요. ‘얼티밋 그레이’는 공간 전체의 톤을 잡아주는 베이스 컬러로, ‘일루미네이팅’은 생기를 불어넣는 포인트 컬러로 활용하면 잘 어울립니다. 또 상큼한 비타민과 같은 옐로는 봄과도 잘 어울리는 컬러라 지금 이 시즌에 딱 즐기기 좋습니다. 가장 먼저 옐로 톤의 ‘일루미네이팅’ 컬러는 카펫, 커튼, 침구, 쿠션 등 패브릭을 스타일링해도 좋고 디자인 체어, 사이드 테이블, 조명, 선반 등으로 공간에 컬러 포인트를 주는 것을 추천합니다. 톤 다운된 얼티밋 그레이 컬러를 전체적인 베이스 컬러로 활용해 공간에 안정감을 주고 그다음에 벽지나 바닥재, 그리고 소파나 옷장, 서랍장 등 크기가 큰 가구들을 고르면 유행을 타지 않고 오랫동안 무난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 디자인블랑 대표 유신원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