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트렌드에 맞추어 뷰티 업계 또한 실현 가능한 업사이클링 대안을 다양하게 내놓는 추세다.
지속가능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업사이클링’이 환경을 위한 활동을 넘어 하나의 문화로 자리 잡으며 주목받고 있다. ‘업사이클링’은 재활용품에 디자인 또는 활용도를 더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비건뷰티’, ‘클린뷰티’ 등이 트렌드로 떠오르고 있는 뷰티업계도 ‘업사이클링’ 개념을 도입한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일회용으로 사용되고 버려지는 화장품 포장재를 줄이기 위한 대안을 제시할 뿐 아니라, 제품에 사용될 업사이클링 원료를 개발하는 등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다방면의 시도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끈다.

 

[_쒗뭹 _대_吏�2] _꾨줈留덊떚移_踰좎뒪__肄쒕젆__ _ъ돩 _ル옪_ _대땲_ㅽ봽由_紐삳궃___밴렐.jpg

 

'포장 박스로 만나는 해양 동물'

아로마티카 ‘베스트 콜렉션’ 기획세트

클린&비건 뷰티 브랜드 아로마티카(대표 김영균)는 버려지는 화장품 포장 폐기물을 줄이고 사람들이 무심코 버린 플라스틱으로 해양생물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점을 일깨우기 위해 제품 패키지에 업사이클링 개념을 도입했다. 아로마티카 베스트 컬렉션이 대표적이다. 종이 패키지 안쪽에는 플라스틱, 비닐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해양 동물인 돌고래와 알바트로스 도안을 그려넣었다. 도안을 따라 포장재를 오리고 조립하면 돌고래와 알바트로스 미니어처를 만들어 명함 꽂이 및 디자인 소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베스트 콜렉션 구성 제품에 사용된 플라스틱 용기는 사용 후 수거된 플라스틱을 최소 50~100% 재활용한 용기(PCR)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9일 출시한 비누바에는 화장품을 제조 후 남은 티트리, 로즈마리 원물을 업사이클링한 알갱이가 들어있으며, 패키지는 사탕수수 잔여물로 만든 재활용지를 사용해 만들었다.

 

일회용 포장재 대안, 알록달록 천 포장재 선보이는

러쉬 ‘낫랩(Knot Wrap)’

핸드메이드 코스메틱 브랜드 러쉬(Lush)도 일회용 포장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대안으로 지난 2005년 천 포장재 ‘낫랩(Knot Wrap)’을 선보였으며, 그 이후 매 시즌마다 다양한 컬러와 패턴으로 고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낫랩’은 플라스틱 페트병을 재활용한 폴리에스테르나 인도의 여성 협동조합에서 만든 100% 오가닉 천 등을 사용해 만들어진다. ‘낫랩’은 제품 포장으로만 사용하는 것이 아닌 스카프, 머리띠, 가방 등으로 업사이클링하여 일상에서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러쉬코리아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낫랩 포장법부터 텀블러 묶기, 에코백 만들기 등 다양한 방법을 알려주는 ‘낫랩 클래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못난이 당근, 맥주 부산물이 화장품으로?

이니스프리 ‘업사이클링 뷰티 프로젝트’

제품 포장재뿐 아니라 버려지는 자원을 업사이클링해 새로운 화장품으로 재탄생하는 사례도 찾아볼 수 있다. 아모레퍼시픽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는 지난 2018년부터 커피박 추출물, 맥주박 추출물 등 버려지는 자원에서 새로운 가치를 발견해 뷰티 제품으로 선보이는 ‘업사이클링 뷰티 프로젝트’를 3년째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외형이 갈라지고 부서지는 등 상품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판매되지 못하는 제주 구좌 당근을 확보한 후 화장품에 적합한 원료로 가공해 ‘못난이 당근 핸드솝’과 ‘못난이 당근 핸드크림’ 2종을 출시하기도 했다.

 

[_쒗뭹 _대_吏�1] _꾨줈留덊떚移_踰좎뒪__肄쒕젆__SSG 湲고쉷_명듃.jpg

 

아로마티카 관계자는 “최근 환경을 중요시하는 그린슈머가 늘어나며 친환경 소비문화가 떠오르고 있어 뷰티 기업들도 환경을 위한 변화가 필요해지는 시점”이라며 “아로마티카를 비롯한 여러 뷰티 기업들의 업사이클링 문화와 함께 뷰티업계에도 지속가능한 환경을 위한 움직임이 전파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