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한 러플과 레이스 디테일, 곡선을 강조한 실루엣 등 과거의 낭만주의 패션이 이번 봄 리얼웨이에 새롭게 돌아왔다.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낭만주의 패션을 소개한다.

제품 구찌(1577-1921), 루이 비통(02-3432-1854), 마시모두띠(02-545-6172), 마이클 마이클 코어스(02-546-6090), 매치스패션(080-822-0307), 메종 마르지엘라(02-6905-3676), 모이나(02-596-9620), 발렌티노(02-543-5125), 생 로랑(02-3438-7626), 아쿠아주라(02-6905-3649), 에르메스(02-544-7722), 자라(02-3445-6165), COS(02-3213-4140), h&m(1577-6347)
블랙 컬러에 화려한 플라워 패턴을 그려 넣어 세련되게 표현한 원피스. 8만9천원, 자라.
아름다운 정원의 꽃을 고스란히 담은 화려한 플라워 패턴은 빅토리아 시대를 상징한다. 거리에 등장하는 플라워 프린트 원피스는 일찌감치 봄이 왔음을 알린다. 볼드한 플라워 패턴 원피스는 심플한 메탈 디테일 뮬과 베이식 숄더백, 그리고 롱 네크리스와 함께 매치해 캐주얼하게 풀어내는 것이 이번 시즌 트렌디 스타일. 여기에 간절기에는 베이식 카디건을 걸쳐 자연스러운 분위기를 완성하는 것도 좋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패션 아이템이 크고 화려할수록 메이크업과 헤어스타일은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출해야 한다는 것. 부담스럽지 않은 연출은 세련된 스타일의 핵심이다.  
 

202103_089_2.jpg

 
 
1 세련된 느낌을 전하는 링. 가격미정, 에르메스. 
2 활용도 높은 베이식 카디건. 5만9천원, 자라. 
3 이그조틱 레더 패턴으로 포인트를 준 슈즈. 가격미정, 메종 마르지엘라. 
4 투박한 느낌을 강조한 멋스러운 이어링. 가격미정, 마시모두띠.  
5 조개 모티프 펜던트로 포인트를 준 롱 네크리스. 가격미정, 생 로랑. 
이니셜 참이 앙증맞은 네크리스. 2만5천원, 자라. 
7 벨트 디테일로 포인트를 준 뮬. 가격미정, 루이 비통. 
8 참 장식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을 연출하는 롱 네크리스. 가격미정, 에르메스
9 간결한 실루엣에 비비드 컬러로 활력을 불어넣은 토트 겸 숄더백. 가격미정, 모이나.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