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사랑의 콜센타'가 TOP6와 함께하는 마지막 특별 무대를 선보인다.

TV조선 '사랑의 콜센타'가 TOP6와 함께 역대급 특집 방송을 마련, 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눈다. ‘사랑의 콜센타’가 오늘(23일)과 30일, 2주에 걸쳐 특집 방송 '탑식스의 선물'을 선보인다. 오직 TOP6 여섯 명이 준비한 레전드 무대들로 꽉 채워져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모두 즐겁게 할 예정이다. 

 

코로나로 인해 여전히 침체돼 있는 국민들에게 힘을 드리기 위한 흥 꾸러미부터 지난 1년 6개월간의 여정을 되돌아보며 못다한 탑6의 이야기가 담길 이야기 꾸러미 그리고 이번 특집을 위해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탑6의 신곡 무대 모음까지 조회수 대 폭발을 예상케 하는 최고의 무대들로 가득 채워진다.

 

무엇보다 이번 특집은 초심을 되찾자는 의미에서 ‘내일은 미스터트롯(이하 ‘미스터트롯’)’ 경연 형식으로 진행돼 방송 전부터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날 무대에 선 탑6는 "기분이 이상하게 울컥한다"라며 남다른 소회를 전했다는 후문.

그 중에서도 ‘미스터트롯’ 진(眞)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았던 임영웅이 ‘미스터트롯’에 참가하기 전부터 시청자들에게 사랑받았던 최초의 댄스 무대를 새로운 버전으로 재구성해 선보인다. 또 히트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의 편곡 버전도 이번 특집을 통해 최초로 공개돼 귀추가 주목된다.

영탁은 지금껏 한 번도 보여주지 못했던 스타일의 찰떡 선곡으로 무대가 끝난 뒤 기립 박수를 받는다. 장민호는 신나는 트로트 무대로 한층 흥을 높인 후 댄서들과 함께 꾸민 신곡 '사는게 그런거지'의 색다른 무대로 열띤 호응을 자아낸다.

 

 '삐약이' 정동원은 지코의 '너는 나 나는 너'를 선곡해 한층 더 성숙해진 막내 파워를 선보인다. 이어 김희재는 실제 콘서트에서 입던 의상들을 공수해 어느 때보다 화려한 무대를 완성한다. 마지막으로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경연 이후 단 한 번도 부르지 않았다던 자신의 경연곡을 재구성해 선보여 녹화장을 발칵 뒤집어 놓는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풀밴드와 함께하는 고품격 무대들과 더불어 좀처럼 들을 수 없었던 탑6의 깊은 속 이야기까지 들을 수 있는 인터뷰와 연습 현장도 공개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TOP6와 ‘사랑의 콜센타’를 사랑하는 팬이라면 절대 놓쳐서는 안 될 선물 같은 시간이 될 것이다"며 "이번 특집을 위해 시간을 쪼개어 열심히 연습하고 무대를 준비한 TOP6와 함께 흥겹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의 콜센타' 특집 '탑식스의 선물'은 23일, 30일 오후 10시, 총 2주에 걸쳐 방송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