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와 정동원이 지난 16일 방송된 네이버 나우 ‘트롯 스페셜 - 인연’에 출연해 환상의 입담을 공개했다.

20210917_113309.jpg

‘미스터트롯’ 경연 당시부터 찐삼촌조카 케미를 선보였던 장민호와 정동원이 지난 16일 방송된 네이버 나우 ‘트롯 스페셜 - 인연’에 출연해 환상의 입담을 공개했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전부터 장민호와 인연이 있었다고 밝혔다. “저는 ‘미스터트롯’ 나오기 전에 행사를 많이 다녔다. 그때 삼촌의 노래인 ‘남자는 말합니다’를 엄청 많이 부르고 다녔다. 그게 인연이다”라고 답했다. 이에 장민호는 “그래서 너가 나한테 그 노래 잘된 거는 네 덕이라고 말하지 않았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 당시 자신을 친조카처럼 살펴 준 장민호에 대해 “‘미스터트롯’ 경연 때 실제로 처음 봤다. 솔직히 저희 아빠가 나이 더 많은 줄 알았다. 민호 삼촌이 77년생이고, 저희 아빠가 79년생이다”라고 나이 공격을 하는 듯 하더니 “처음 봤을 때 (나이보다) 더 젊은 줄 알았다. 잘생겼다”라고 말해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이어 정동원은 “삼촌이 합숙할 때 발냄새 난다고 제 양말을 벗겨서 발을 닦아줬다. 그리고 제가 치약이 없어서 샴푸로 이빨 닦겠다고 했던 게 기억 난다. 그땐 제가 이상했다”라고 솔직 발언해 눈길을 끌었다. 


20210917_113322.jpg

정동원x창민호 빛나는 케미

장민호는 ‘파트너’ 연습 당시 정동원의 뛰어난 실력을 보고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장민호는 “동원이가 그때 엄청 정신이 없었다. 동원이를 앉히면 3분 연습하고, 57분 떠들었다. 근데 3분만 알려주면 그걸 하나도 잊어버리지 않고, 1시간 뒤에도 틀리지 않았다”라며 말하며 놀라워했다. 

정동원과 장민호는 ‘미스터트롯’ 이후 찰떡케미로 삼성화제 광고 모델로 동반 캐스팅되기도 했다. 흰색 수트를 입은 정동원과 파랑색 수트를 입은 장민호는 신명 나는 CM송에 맞춰 중독성 있는 안무를 선보였다. 두 사람의 흥 넘치는 율동은 영상을 보는 내내 어깨를 들썩이게 한다. 광고 내내 안무를 맞춰야 하고 한번에 촬영하기 때문에 동작과 동선이 정확하게 맞아 떨어지지 않으면 NG를 낼 상황. 두 사람 외에도 함께 안무를 추는 다른 모델들도 있어 장민호와 정동원은 안무 연습에 매진, 찰떡 호흡을 자랑하며 촬영을 마쳤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