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아(HyunA)와 던(DAWN) 커플이 듀엣 앨범 준비와 함께 솔직한 일상을 선보였다.

현아와 던은 7일 오후 스튜디오 룰루랄라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다큐멘터리 '아임퐈인땡큐 앤유?' 2회를 통해 새 EP [1+1=1] 앨범 작업기를 공개했다. 


이날 현아와 던은 새 앨범 가녹음을 위해 스튜디오에서 만났다. 현아는 던을 보며 "금발 머리를 한 음악을 사랑하는 친구"라고 말했고, 던은 "나 음악 안 사랑해. 내가 사랑하는 건 너뿐이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현아와 던은 앨범 준비 과정에서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번 EP의 전체 프로듀싱을 한 던은 "노래 만들 때 엄청 예민해지고 저한테 화가 난다. 내가 들었을 때도 좋아야 하는데 그게 안 느껴지면 엄청 스트레스 받는다. 너무 아쉬워서 두세 번 엎었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222.jpg

 

현아는 "어디에서든 필요한 사람이 되고 싶다. 그 어느 곳에서도 필요한 사람이 되려면 주어진 일을 잘 해내야 하고 인정받아야 한다"며 "하나라도 잘 해내고 싶은데 잘 해내지 못하고 다 놓쳐버릴까 봐 압박감 그런 게 좀 있다"고 말했다.

 

던은 현아가 느끼는 압박감에 대해 "섬세하기 때문에 예민한 거라고 생각이 든다. 근데 이제 본인이 힘들 거다. 옆에서 봐도 그게 힘들어 보인다"며 "내가 다 해줄 수 있으면 좋을 텐데…"라고 미안함을 전했다.


이어 밤낮 없이 음악 작업 중인 현아와 던의 모습이 그려졌고, 현아는 "요즘 들어 같이 있어도 외롭다는 기분을 가끔 느낀다. 여유가 없는 것 같다"라고 심경을 토로했다. 그러나 던은 "서로가 있어서 잘 헤쳐 나갈 수 있다. 주고받는 그 에너지가 되게 좋다"며 현아를 안심시켰다.

 

333.jpg

 

현아와 던은 듀엣 앨범 준비 과정에서 서로에 대한 진심을 확인하며 더욱 돈독해진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남다른 애정표현과 솔직한 고백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현아&던은 오는 9월 9일 오후 6시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한 EP [1+1=1]을 발매하며 첫 듀엣 활동에 나선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