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스타 브랜드를 아우르는 풍성한 콘텐츠를 보유한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디즈니+(Disney+)를 한국에서 11월 12일 출시한다.

디즈니+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디즈니 핵심 브랜드들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하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다. 


국내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스타(Star)’ 브랜드는 성인, 청소년, 가족을 아우르는 폭넓은 시청자 층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일반 엔터테인먼트(general entertainment) 콘텐츠를 제공한다. ABC와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영화와 TV 프로그램들을 비롯해, 독점으로 제공되는 오리지널 시리즈와 국내에서 제작되는 한국 콘텐츠도 역시 ‘스타’ 브랜드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디즈니+ 구독자는 한국에서 월 9,900원 또는 연간 99,000원으로 디즈니+ 오리지널부터 디즈니 클래식, 최신 블록버스터까지 영화, TV 시리즈, 다큐멘터리, 숏폼(short-form) 영상 등 폭넓은 콘텐츠 라이브러리를 한 곳에서 마음껏 즐길 수 있다.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Direct-to-Consumer) 사업 총괄 제이 트리니다드(Jay Trinidad)는 “최근 아시아태평양 지역 내 성공적인 론칭을 이어가고 있는 디즈니+를 한국에서도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다”며,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이 콘텐츠와 미디어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는 만큼, 디즈니만의 독보적인 스토리텔링과 혁신적인 콘텐츠로 지속적으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조만간 국내 소비자들과 팬 여러분께 디즈니+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대가 크다. 디즈니+는 세계적인 크리에이터들이 선사하는 매력적인 스토리와 탄탄한 브랜드 및 프랜차이즈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모든 연령대의 이용자들에게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1월 12일부터 디즈니+에서 만나볼 수 있는 브랜드별 주요 콘텐츠 라인업은 다음과 같다.  


-블랙 위도우, 어벤져스: 엔드게임,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캡틴 마블,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 블랙 팬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등 마블 스튜디오 블록버스터 영화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 스타워즈: 라이즈 오브 스카이워커 등 영화 스타워즈 에피소드 전편 

-라이온 킹, 알라딘, 미녀와 야수, 주토피아, 겨울왕국 등 디즈니 대표 애니메이션 및 실사 영화  

-온워드, 몬스터 주식회사, 토이스토리 4, 니모를 찾아서 등 가슴 따뜻한 스토리의 픽사 애니메이션 

-고든 램지: 언차티드, 베어 그릴스의 러닝 와일드, 프리 솔로 등 내셔널지오그래픽의 다큐멘터리

-킹스맨, 타이타닉, 데드풀, 그레이 아나토미, 크리미널 마인드, 위기의 주부들 등 ‘스타’ 브랜드에서 만나볼 수 있는 영화, TV시리즈 히트작

-전 세계 많은 사랑을 받은 영화엑스맨 시리즈, 나홀로 집에 및 심슨 가족 시리즈 

-로키, 완다비전, 팔콘과 윈터솔저, 만달로리안, 하이스쿨 뮤지컬 등 디즈니+ 오리지널 및 추후 공개될 다수의 국내 제작 콘텐츠


한편, 월트디즈니 컴퍼니는 디즈니+의 한국 출시일이기도 한 11월 12일 ‘디즈니+ 데이(Disney+ Day)’를 맞아 전 세계 1억 1,600만 이상의 구독자를 대상으로 신규 콘텐츠 및 예고편 공개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한다. ‘디즈니+ 데이’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