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용건의 '혼전 임신 및 낙태 강요' 파문이 일고 있다. 39살이라는 두 사람의 나이차가 화제가 되는 가운데 백윤식, 허경영 등 30살이 넘는 나이차로 순탄치 않은 열애사가 공개된 주인공들의 스토리를 모았다.

 

김용건, 혼전 임신한 39살차 교제 여성에 피소


배우 김용건(76)과 39세 연하의 여성 A씨(37)의 관계는 오늘(2일) 한 연예매체를 통해 세상에 공개됐다. 이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13년 전인 2008년 처음 만나 좋은 관계로 지내왔고, 올해 초 A씨가 임신 소식을 알리면서 갈등이 시작됐다.

 

현재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 혐의 등으로 고소한 A씨는 "13년을 숨어서 만났는데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며 “김용건의 행동이 이기적이고 무책임하다”고 고소 경위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출산을 반대했던 김용건도 입장을 바꿔 출산을 지원한다고 했으나 A씨 측이 대화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되자 김용건 측도 변호인을 통해 입장문을 냈다. 김용건 측은 "지난 5월 말부터 최근까지 고소인 A씨에게 출산 지원과 양육 책임의 뜻을 전했는데 답이 없다가 갑자기 고소를 해와 당황스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이어 "그만큼 A씨가 마음이 상한 것 같다. 김용건은 아이와 엄마를 위해 책임을 다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용건은 1967년 배우로 데뷔해 지금까지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배우 하정우(김성훈)와 차현우(김영훈), 두 아들을 뒀다.

 

 

 

백윤식, 30살차 기자와 열애 인정 그 후

 

NISI20180911_0014453579.jpg

 

배우 백윤식은 지난 2013년 30세 연하의 지상파 방송국 K기자와 열애를 인정해 화제가 됐다. 당시 백윤식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두 사람은 2012년 6월부터 교제해온 것으로 안다.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처음 만나 자연스럽게 교제를 시작했다"라며 두 사람의 열애를 공식화했다.

 

그러나 황혼 로맨스로 화제를 모은 두 사람의 관계는 K기자가 돌연 기자회견을 열고 백윤식에 대한 사생활을 폭로하겠다고 예고하면서 삐그덕거리기 시작했다. K기자는 백윤식에게 20여년 된 다른 여자가 있었고, 앞으로의 거취를 논의하기 위해 간 백윤식의 집에서 두 아들인 도빈, 서빈 형제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백윤식은 자신과 두 아들에 대한 명예훼손으로 K기자를 민사 고소했고 형사 소송도 제기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법정공방으로 이어질 뻔했던 두 사람의 싸움은 공판을 불과 몇 일 앞두고 K기자가 먼저 사과하면서 끝이 났다. 백윤식 측은 K기자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소를 취하했다.

 

한편 백윤식은 1970년 KBS 탤런트 공채 9기로 데뷔한 베테랑 중견배우다. 영화 ‘지구를 지켜라!’ ‘범죄의 재구성’ ‘그때 그 사람들’ ‘싸움의 기술’ ‘브라보 마이 라이프’ ‘타짜’ 등 여러 편의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백윤식은 지난 2004년 이혼했고 아들 백도빈, 백서빈은 연기자로 활동 중이다. 백도빈의 아내이자 며느리인 정시아도 배우로 활동 중이다.

 

 

 

허경영, 26살차 트로트 가수 최사랑과 사실혼 진실 공방


NISI20210329_0017296890.jpg

 

2020010101000035000139711.jpg

 


지난 2018년 1월에는 한 매체를 통해 트로트 가수 최사랑과 허경영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당시 허 대표 측은 이를 부인했고, 최사랑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2015년 12월부터 3년 가까이 허경영과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고 2016년 초에는 낙태까지 했으며 허경영의 바람으로 헤어졌다고 폭로했다. 두 사람의 나이차는 26살이다.

 

이후 허 대표와 최사랑의 반박과 재반박 등 끝없는 폭로전이 이어졌다. 허 대표의 지지자들은 '꽃뱀 척결 범국민 운동본부'라는 단체를 결성, 최사랑을 꽃뱀으로 몰며 최사랑이 수억 원을 편취했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다.

 

결국 2020년 1월 최사랑이 법적 공방을 예고했고, 이에 허 대표가 먼저 사과의 손길을 내밀면서 두 사람의 진실 공방은 끝이 났다. 허 대표는 2020년 5월 여의도 국가력명배당금 당사에서 최사랑과 합동 기자회견을 갖고 ‘꽃뱀’ 발언 등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최사랑도 “그동안 우울증과 스트레스로 힘들었기에 이제는 훌훌 털고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한편, 허 대표는 기이한 행동과 독특한 공약으로 한 때 인터넷상에서 젊은이들의 놀이 문화로 통했다. 지난해 총선에서 국민혁명배당금당을 창단, 출마해 정당 역사상 처음으로 지역구의 30% 이상을 여성으로 공천해 8억4000만원에 이르는 선거보조금을 챙겼다. 최근 TV조선 ‘스타다규 마이웨이’에 출연해 대선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