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용건(76)이 39세 연하의 여성 A씨로부터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당했다.

 

 

 

배우 김용건(76)이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당했다. 고소인은 39세 연하의 여성 A씨로 그는 현재 김용건의 아이를 임신 중이다.

 

오늘(2일) 디스패치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김용건은 지난 2008년 고소인 A(37)씨를 처음 만났고 13년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해왔다. 김용건의 지인은 디스패치에 "둘은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만남을 이어갔다"며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의지하던 사이"라고 말했다.

 

김용건과 A씨의 갈등은 지난 3월 불거졌다. A씨가 임신 소식을 전하자 김용건이 출산을 반대한 것. 둘은 입장차는 급기야 소송으로 번졌다.

 

A씨는 낙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A씨 측은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며 “김용건 씨의 (남은)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중요하다.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A씨는 지난 24일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했다. A씨는 최근 경찰에 출두,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김용건은 법적 대응에 유감을 표했다. 김용건 측은 "A씨가 갑자기 대화를 차단하고 고소를 했다. 경찰서에서 다툴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A씨의 의견을 전적으로 수용하겠다며 “지난 5월 말 (A씨의 출산을)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도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용건 측은 "76세에 임신이 됐다. 처음에는 당황했다”면서 “A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고 했다. 이어 "현재 (김용건) 자신의 상황보다 A씨와 태아의 건강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A씨와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직접적인 대화를 거부했다. 임신 이후 2개월 동안 받은 상처가 너무 크다는 것. 그는 모든 것을 법적 대리인에 일임했다. 선종문 변호사(광야)는 "A씨는 24살에 김용건을 만났고, 37살에 임신을 했다”면서 “13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일침을 가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