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탁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와 가수 영탁 측이 모델 재계약 불발과 상표권 분쟁을 둘러싸고 서로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한 유튜버가 영탁 어머니의 갑질이 있었다는 주장을 펼쳤다.

 

‘영탁막걸리’ 제조사 예천양조가 가수 영탁과 모델 재계약 불발 배경을 두고 엇갈린 입장을 내놓은 가운데, 영탁 어머니가 예천양조에 갑질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오늘(27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막걸리 회사에 굿판? 영탁 엄마는 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유튜버 이진호는 “이번 갈등은 공식적으로 상표권과 관련된 문제로 외부에 보이고 있다. 하지만 그 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갑질 문제가 핵심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당사자는 영탁 어머니와 예천양조다. 영탁 본인은 전면에 나서고 있지 않다. 다만 영탁의 어머니가 위임장을 받은 사실상 대리인으로 나섰기 때문에 본인 역시 책임을 피하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진호는 영탁 어머니가 예천양조에 ‘갑질’을 했다고 주장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진호는 “예천양조 측은 지난해 8월 특허청으로부터 '상표권 등록을 위해 영탁 본인에게 등록 승낙서 자필 사인을 받아달라'는 연락을 받고 영탁 어머니에게 이를 요청했다. 이후 일주일 만에 예천양조 측과 별개로 '영탁'이라는 이름으로 상표가 출원됐다. 상표를 출원한 사람은 영탁의 부모님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영탁 어머니는 지난해 5월 이후 거의 매달 예천양조에 들러 백 모 회장과 소통을 나눴다. 영탁의 어머니가 무속인이라는 배경을 인지해야 한다”면서 예천양조 관계자와의 전화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162692374760f8e2e304f58.jpg

 

 

예천양조 관계자는 “저희 막걸리에 보면 작은 기와 암자가 들어가 있다. 그게 ‘주천’이다. 영탁 어머니가 ‘주천에 신이 나타나서 노했다. 왜 허락도 없이 그걸 막걸리에 넣었느냐. 빨리 가서 제를 지내라’고 했다. 그런 제를 2~3번 지냈다”라고 밝혔다.

이어 “막걸리 공장이 철골 구조물로 돼 있어서 H빔이 쭉 서있다. 그런데 어느 날 영탁 어머니가 몰래 공장에 다녀간 모양이다. 전화가 와서 ‘돼지머리를 신문지에 싸서 자시(오후 11시~오후 1시)에 기둥 네 모퉁이에 묻어라. 안 그러면 기업이 망한다’고 하더라. 불안한 마음에 그걸 신문지에 싸서 묻었다”라며 돼지머리 사진과 백구영 회장이 영탁 어머니에게 ‘돼지머리를 묻었다’라고 이야기하는 메시지를 공개했다.

 

하지만 영탁의 막걸리 모델 재계약은 불발됐고, 협상 결렬 후 백회장은 이상한 느낌을 받아 무속인에게 조언을 받았다고 한다. 예천양조 관계자는 “무속업계에서 돼지머리는 복을 상징하는데, 돼지머리를 땅에 묻는 것은 해당인을 잘못되게 하는 거다. 돼지머리는 절도 하고 웃는 얼굴이지 않나. 그걸 땅에 묻는 일은 없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이진호가 통화를 나눈 무속인들 역시 ‘돼지머리를 땅에 묻는 것은 통상적이지 않은 일’이라고 했다. 한 무속인은 “집이나 건물을 지을 때 돼지머리를 땅 속에 묻는 일은 없다. 저는 나쁘다고 본다”라고 했고, 다른 무속인 역시 “왜 그걸 아무도 없는 시간에 묻으라고 했는지 통상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진호는 "영탁 어머니가 어떤 의도에서 그랬는지 알 수 없다. 현재 연락을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예천양조는 영탁과의 모델 재계약 불발을 알리며 그 배경으로 영탁 측의 무리한 금액 요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영탁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