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영탁, 김희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아 오늘 방송 예정인 ‘뽕숭아학당’이 특별판으로 편성되었다.

20210718_122339.jpg

오늘 방송 예정인 ‘뽕숭아학당’이 지난 방송분의 하이라이트 편집본으로 구성된 특별판으로 전파를 탄다. 수영선수 박태환과 ‘뽕숭아학당’ 촬영 후 박태환 선수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자, 톱6 모두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이에 장민호, 영탁, 김희재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고, 임영웅, 이찬원, 정동원이 자가격리 중인 관계로 기존 녹화분을 활용할 예정이다. 

임영웅이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보도도 있었으나 소속사 물고기 뮤직 측은 19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현재 임영웅은 코로나 결과는 음성이다. 이상 증후 없이 건강한 상태로 자가 격리 유지 중이다. 양성 기사는 오보로 곧바로 정정될 예정"이라고 전한 바 있다. 


20210717_100246.jpg

톱6 중 3명, 코로나 확진… ‘뽕숭아학당’ 특별판 편성

김희재는 자가격리 중 재검사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TOP6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는 20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김희재가 코로나 재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앞서 김희재 님은 지난 13일 뽕숭아학당에 출연했던 박태환, 모태범 님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인해 검사를 실시했고,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김희재는 19일 이상 증상을 느껴 재검사를 실시했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영탁 역시 자가격리 중 이상 증상을 느껴 재검사를 받았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는 “영탁은 현재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자가격리를 유지하고 있으며, 건강상 특이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