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과 정동원의 흥 폭발 투샷이 공개되어 훈훈함을 안겼다.

20210615_115015.jpg

찐형제처럼 알콩달콩 지내는 임영웅과 정동원의 다정한 투샷이 공개됐다. ‘사랑의 콜센타’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마음 따땃~~해지는 탑식스 사진.zip 너무 훈훈하고 서로 아끼는게 느껴져."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했다. 파일럿 유니폼을 입은 임영웅과 정동원은 나란히 서서 춤에 심취한 모습이었다. 임영웅의 집중한 듯 한 입매가 미소를 자아낸다. 

이 사진은 지난 10일 방송된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 59회 ‘찾아가는 콜센타’에서 촬영된 것이다. 이 방송은 TOP6가 1년간 사랑해주신 시청자들을 직접 찾아가 받은 사랑을 그대로 돌려드리는 특급 팬 서비스를 구성됐다. 

임영웅은 이전에 '사랑의 콜센타'를 통해 인연을 맺었던 초등학생 고객님을 만나기에 앞서 "꼭 한번 만나고 싶었다"라고 큰 설렘을 드러냈다. 임영웅은 초등학생 맞춤 눈높이 서비스로 곰돌이 탈을 쓰고 고객님 앞에 등장했다. 임영웅은 곰인 척 예은이의 집까지 찾아갔고, 예은이는 놀이 선생님으로 알고 있는 임영웅을 처음에는 낯설어 했다. 임영웅은 예은이와 한참을 놀아주다 스케치북으로 정체를 밝혔다. 임영웅의 정체를 안 예은이는 "대박이야"라며 놀랐고 임영웅은 예은이를 위해 '이제 나만 믿어요' 무대를 선사했다.


20210611_132537.jpg

팬들의 사랑에 보답한 ‘찾아가는 콜센타’

영탁과 이찬원, 김희재는 코로나19로 인해 경기가 취소돼 흥을 잃어버린 선수들에게 사기를 충전해달라는 프로여자농구단 매니저의 사연을 받고 한 걸음에 천안으로 달려갔다. 이어 다큐멘터리 PD로 위장한 김희재는 카메라를 들고 조심스레 체육관으로 들어섰고, 영탁과 이찬원이 지령하는 온갖 미션을 수행하며 선수들의 눈길을 받았다. 

세 사람의 서프라이즈는 성공했다. 김희재는 정체를 들키지 않은 채 무사히 미션을 완료, ‘돌리도’를 부르며 진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내 영탁과 이찬원도 ‘찐이야’ 노래와 함께 깜짝 등장했고 현장에서는 뜨거운 박수갈채와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계속해서 김희재가 매혹적인 눈빛으로 ‘따라따라와’를, 영탁이 시원한 가창력으로 황규영의 ‘나는 문제없어’를 열창하면서 체육관은 물론, 스튜디오까지 흥으로 달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