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 CHOSUN ‘화요청백전’ MC 이찬원이 핑크빛 기류로 가득한 선수단의 모습에 참아왔던 질투심과 부러움을 활활 불태워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20210615_111802.jpg

'화요청백전'에서 은가은과 이대형이 핑크빛 무드로 촬영장을 달궜다. 15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화요청백전'에서는 황치열, 강은탁, 지상렬, 모태범, 이대형, 김재엽 등 8대 선수단이 이훈, 학진, 김요한으로 이뤄진 9대 선수단과 상품을 향한 빅매치를 펼친다.

은가은은 이대형에게 "저 어때요?"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지면서 러브라인에 불을 지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가까이 다가서서 귓속말을 하는가 하면, 눈빛 맞춤 후 부끄러움을 드러내며 운동장을 발칵 뒤집었다. 이를 지켜보던 '미스트롯2' 홍지윤과 김의영은 "사심방송"이라고 야유를 보내며 질투를 쏟아내 웃음을 자아냈다.

'화요청백전' 측에 따르면 별사랑, 모태범으로 시작해 황우림과 김요한, 강혜연과 문수인 등 앞서 수많은 커플들이 핑크빛 기류를 자아낸 바 있다. 이번 8대 선수단에서 은가은과 이대형이 녹화 도중 손을 잡는 모습이 발각되면서 관심을 모았다.


20210615_111853.jpg

핑크빛 무드 넘치는 ‘화요청백전’ 흥미진진

그런가 하면 지상렬은 커플 게임에 돌입한다는 말에 웃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더욱이 게임을 위해 짝을 뽑는 선발전부터 웃음이 만개했던 지상렬은 갑자기 송도에 아파트를 마련해 놨다며 노후 계획까지 언급, 커플 후보들에게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이 가운데 "저 사실 지상렬 선배님 너무 좋아해요"라고 밝힌 '미스트롯2' 멤버가 등장, 궁금증을 모았다.

제작진은 "이번 8대 선수단의 청백전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도 핑크빛 물결로 가득했다"라며 "웃음과 힐링, 활력에 이어 설렘까지 안방으로 고스란히 전달 드릴 '화요청백전'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후 11시 방송.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