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동원이 동갑내기 친구와의 대화를 통해 진솔한 매력을 뽐냈다. 그는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 "공부 못할 때"를 꼽아 웃음을 유발했다.

가수 정동원이 진솔하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정동원은 어제(12일) 오후 유튜브 채널 'ODG'가 공개한 '같은 중2인데 너는 연예인이네(feat. 정동원)' 영상에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정동원이 동갑내기 양시우 군과 만남을 가지며 서로를 알아가는 시간이 그려졌다.

 

이날 양시우는 첫 등장한 정동원을 맞이하며 믿기지 않는 듯 시종일관 들뜬 모습을 보였다. 양시우가 "할머니가 완전 팬이시다. 할머니에게 자랑해야겠다"라고 말하자 정동원은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내 동갑임을 알게 된 정동원과 양시우는 고향과 이름, 근황 등에 대해 물으며 급격히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운동, 게임 등 또래 남학생들의 주 관심사를 주제로 대화를 이어 나갔다.


이어 양시우는 정동원에게 "가장 힘들었을 때는 언제인가”라는 질문을 던졌고 정동원은 "공부를 못할 때 힘들었다. 나보다 공부를 못하는 친구들을 생각하며 힘든 때를 이겨냈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이어 두 사람은 각자의 시험 점수를 공개한 후 나중에 같이 공부하겠다고 의지를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유명세를 묻는 질문에 정동원은 "아주 조금"이라고 답하며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양시우가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팬분들이 많다"고 말하자 정동원은 "아무래도 우리 또래는 트로트를 잘 모를 텐데, 네가 이렇게 알아줘서 놀랍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양시우는 정동원에게 "중학교 2학년인데 넌 이미 꿈을 찾고 이뤄냈다. 대단하다"라고 말하자 정동원은 "솔직히 연예인이 된 후에 보는 눈이 많아졌다. 내 나이에 할 수 있는 것들이 줄어들어 아쉽다"라고 속내를 전했다. 이후 둘은 함께 추억에 젖어 어린 시절 이야기를 하거나 함께 팔씨름 대결을 펼쳐 소소한 재미를 선사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