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으로 소속팀인 흥국생명으로부터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받은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 선수 중 언니인 이재영 선수의 복귀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영, 이다영 선수

지난 2월 학교폭력(학폭) 논란으로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된 흥국생명 이재영∙이다영 자매 중 언니인 이재영의 코트 복귀 여부를 놓고 배구 팬들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한 배구 커뮤니티에는 '쌍둥이 자매'의 코트 복귀 쟁점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복수의 배구 관계자들에 따르면 동생 이다영과 달리 언니 이재영은 기량이 출중해 "이재영만큼은 복귀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라는 반응을 보이는 배구인들이 많다. 다만 이재영이 복귀했을 때 혹독한 비난을 감수해야 하는 건 본인의 몫이다.

 

물론 잠잠해진 틈을 타 은근슬쩍 복귀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본인이 가해 사실을 인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얼마 뒤 자필 사과문을 내리고 피해자 고소 절차를 밟는 등 앞뒤가 다른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기 때문. 이에 대해 체육시민연대는 성명서를 내고 "2차 가해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나 오히려 소송 결과에 따라 복귀 명분을 찾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재영∙이다영 측은 폭로자의 폭로 내용 중 실제 하지 않은 일도 포함돼 있어 오해를 바로잡기 위해 소송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이재영 선수의 복귀 여부를 놓고 배구 관계자들과 팬들 사이에 찬반이 분분한 가운데, 이재영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말을 아꼈다. 김여일 흥국생명 단장은 "지금 시점에서 구단은 이재영의 복귀에 대한 계획이 없다"며 잘라 말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