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양지은이 한때 노래를 부르지 못해 슬럼프가 온 사연을 털어놓아 관심이 쏠린다. 또한 스타가 된 아내를 위해 본업을 포기하고 주부생활 중인 남편 자랑도 더했다.

 

 

'미스트롯2' 양지은이 아버지에게 신장 이식 수술을 한 뒤 2년간 노래를 부르지 못해 슬럼프가 왔다고 고백했다.

오늘(7일) 저녁 방송되는 MBC '볼빨간 신선놀음'에는 가수 양지은이 '저 세상 맛' 레시피 검증을 위한 일일신선으로 출격해 화려한 입담을 선보인다.

양지은은 "스타가 된 게 실감이 나느냐"는 질문에 "나보다는 일을 그만두고 육아 중인 남편이 더 실감한다"고 답했다. 치과 의사인 남편이 현재 전업 주부생활 중이라는 것.

그녀는 "본인의 꿈은 이미 이뤘으니 지금은 나를 도와줄 시기인 것 같다더라"라며 사랑꾼 남편의 특급 외조를 자랑한다.

이날 방송에서 양지은은 아버지를 위해 신장이식 수술을 한 뒤 느꼈던 감정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미리 공개된 예고편에서 양지은은 수술 뒤 2년간 노래를 하지 못해 슬럼프를 겪었던 시기를 언급했다.

양지은은 "노래를 아예 못 하게 되니 실력이 퇴보하더라. 판소리 전공을 바꿀까 고민했다"라며 당시 겪었던 어려움을 고백했다.

이에 성시경은 "그래도 열심히 한 덕에 대중가요를 섬세하게 노래할 수 있는 것 같다"라며 자신감을 북돋웠다. 양지은은 "그래서 (‘미스트롯2’ 우승이라는) 복도 받은 것 같다"라고 답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양지은이 출연하는 '볼빨간 신선놀음'은 오늘 저녁 8시45분 방송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