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던 배우 신성록이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배우 신성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4월 28일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은 "신성록이 코로나19 검사 후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자가격리를 하던 중 몸 상태가 좋지 않음을 느껴 재검사를 받았고, 이후 2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신성록은 현재 생활치료센터에서 치료 중이다.


앞서 신성록은 지난 23일 동료 뮤지컬배우 손준호가 코로나19에 걸리면서 한 차례 검사를 진행한 바 있다. 두 사람은 오는 5월 뮤지컬 '드라큘라' 개막을 앞두고 준비 중이었다.


당시 신성록은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다운로드 (1).jpg

 

'집사부일체' 측 "신성록과 동선 안 겹쳐"

신성록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소식이 전해진 이후 그가 출연 중인 SBS '집사부일체' 측은 발빠르게 상황 파악에 나섰다.


이날 '집사부일체' 측은 "확인해본 결과 신성록이 손준호와 동선이 겹친 날은 '집사부일체'의 마지막 녹화 이후였다"며 "추후 녹화는 신성록은 불참한 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연예계에는 손준호, 권혁수, 박세리, 변정수, 조향기 등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안전에 빨간불이 켜졌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