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배우 손준호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공연계에 비상이 걸렸다.

뮤지컬배우 손준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손준호의 소속사 sidusHQ는 23일 "손준호가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음을 느껴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았고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감염경로 파악을 위해 보건 당국의 조치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으로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모든 스태프 및 접촉자 등은 즉시 검사를 진행했거나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당사는 배우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하고 수칙을 준수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손준호와 함께 내달 18일 개막하는 뮤지컬 '드라큘라' 연습 중인 배우 김준수 박지연 등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NISI20190903_0000389303.jpg

 

아내 김소현 감염 여부는? '팬텀'도 비상

문제는 손준호의 아내인 뮤지컬배우 김소현이 뮤지컬 '팬텀'에 출연 중인 만큼 손준호의 양성 판정에서 비롯될 파장에 우려가 이어지는 상황. 현재 김소현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 김소현의 감염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7일 개막한 '팬텀'에는 김소현을 비롯해 박은태, 전동석, 카이, 규현, 임선혜, 이지혜 등이 출연하고 있다. 

 

'팬텀' 측은 손준호의 양성 판정 소식이 전해진 23일 두 차례 공연을 긴급 취소하고 스태프와 출연 배우들의 검사를 받게 하고 있다. 

 

'팬텀' 측은 "김소현 검사 결과가 내일 나오는데다 밀첩 접촉자인 만큼 검사 결과에 따라 자가격리 기간에는 다른 배우가 해당 역할을 맡을 것"이라며 "배우와 스태프의 검사 결과에 따라 향후 공연 계획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