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한 김준수가 뮤지컬 ‘모차르트’를 부른 정동원의 무대에 감탄했다.

20210419_100300.jpg

가수이자 뮤지컬 배우인 김준수가 정동원을 뮤지컬 배우로 키우고 싶다는 욕심을 내비쳤다. 김준수는 지난 15일 ‘사랑의 콜센타’에 출연했다. 이 날 방송에는 이장우, 민우혁, 정동하, 테이, 이현이 함께 해 감성장인의 모습을 보였다. 
정동원과 대결을 펼치게 된 김준수는 정동원이 어떤 선곡을 할지 기대감을 보였다. 정동원은 "오늘 준비한 노래도 뮤지컬 넘버다. 대부님 앞에서 부르다니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뮤지컬 '모차르트'의 수록곡 '황금별'을 불러 톱6와 김준수를 깜짝 놀라게 했다. 완벽한 실력에 고득점을 기대했으나 예상 외로 91점이 나오자 모두 실망했지만 임영웅, 영탁, 장민호 등 트롯맨들은 입을 모아 "마음 속 100점이다"고 외쳤다. 김준수 역시 "완전 뮤지컬 배우다. 뮤지컬 배우로서 빨리 뮤지컬 계로 데리고 가고 싶다"고 폭풍 칭찬했다. 

20210419_100319.jpg

김준수 “동원 군의 노래 실력 높게 사”
 
 
정동원은 ‘아내의 맛’을 통해 김준수와 특별한 시간을 보낸 바 있다. 정동원은 ‘미스터트롯’으로 인연을 맺은 김준수의 작업실을 찾아갔다. 
 
김준수는 “정동원 군이 방송을 통해 저의 성대모사를 하기도 하고 제가 출연했던 뮤지컬 '드라큘라'를 보고 뮤지컬에 흠뻑 빠졌다는 이야기를 전해 들어 고마운 마음이 있었는데, 좋은 기회로 함께 '아내의 맛' 촬영을 할 수 있게 되어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정동원과 ‘아내의 맛’ 촬영을 마친 김준수는 “평소에도 동원 군의 노래 실력을 높게 사고 있었는데 하나를 알려주면 열을 아는 모습에 감탄이 절로 나왔고, 촬영하며 동원 군에게 이야기했던 나의 경험담과 조언들이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함께한 시간들이 정말 유쾌했고 동원 군이 준비해 온 '오징어 꽃다발' 또한 특별한 기억으로 오래오래 남을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