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예지가 연인 조종설, 일명 가스라이팅설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유노윤호도 가스라이팅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배우 서예지가 과거 동방신기 유노윤호도 조종했다며, '가스라이팅' 의혹이 또 불거졌다.


4월 14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14일 ‘야경꾼일지에서 생긴 일…그녀의 가스라이팅’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진호는 영상에서 서예지와 유노윤호가 호흡을 맞춘 MBC 드라마 '야경꾼일지'에서 일한 현장 스태프의 증언을 토대로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진호는 서예지와 유노윤호의 과거 열애설을 언급하며 "두 사람을 연인으로 단정 지을 순 없지만 현장 스태프들이 본 두 사람의 관계는 달랐다"며 "촬영을 시작할 때만 해도 촬영장 분위기가 굉장히 좋았다고 한다. 근데 유노윤호가 점점 변해갔다고 한다. 현장에서 남녀 구분 없이 친하게 지내던 그가 주위 사람들과 소통을 끊고 말을 잃어갔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느 날 유노윤호가 수정 메이크업을 받던 중 눈을 감고 뒷짐을 진 채로 '빨리 끝내라', '얼굴은 가급적 만지지 말라'라고 했고 한복을 만져주는 스태프에겐 '내 몸에 손대지 말라'고 했다"며 "그때도 유노윤호는 긍정의 아이콘이었는데 180도 달라졌다고 한다"고 말했다.


서예지에 대해서는 "서예지가 자신의 스태프가 다른 스태프들과 말을 섞는 것을 극도로 싫어했다. 서예지의 스태프들은 추운 날씨에 벤치에서 쉬어야 했다"며 "서예지와 유노윤호의 차가 붙어 있는 날에는 서예지가 카랑카랑하게 소리를 치는 소리가 들리기도 했다"고 제보자 말을 전했다.


특히 이진호는 "당시 유노윤호가 역대급으로 살이 빠졌다"며 "이런 상황에서도 유노윤호가 손에서 휴대폰을 놓지 못했다더라. 제보자가 '누군가의 조종을 받는 것 같았다'더라"며 김정현 서예지 사건과 비교해 유노윤호가 가스라이팅을 당한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서예지와 유노윤호는 드라마 '야경꾼일지'에 출연한 2014년 10월 열애설에 휩싸였다.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 측은 "동료사이일 뿐"이라고 부인했다.

 

NISI20190809_0000376767.jpg


서예지 광고계 손절…수십 억 위약금 어쩌나

서예지는 지난해 8월 종영한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 흥행 후 건강식품, 주얼리, 아이웨이, 패션, 뷰티, 게임, 웹소설, 마스크 등 다양한 분야의 광고를 휩쓸었다. 


그러나 전 연인 김정현 조종설 논란 이후에도 학교 폭력 의혹, 인성 논란, 학력 위조 논란 등 연일 각종 의혹이 제기돼 사면초가에 처했다.


이로 인해 서예지는 광고 모델로 활동해오던 브랜드 모델에서 줄줄이 하차당하는 상황. 서예지를 모델로 기용했던 브랜드들은 재빨리 광고에서 서예지를 삭제하며 손절에 나섰다. 


광고 업계에 따르면 서예지의 모델료는 연 계약기준 5~10억 원으로 추정된다. 광고모델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브랜드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경우 광고비의 2~3배 위약금을 무는 것이 일반적이기 때문에 서예지 측은 약 20~30억원 가량의 위약금을 배상하게 될 수도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