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이 “낯선 이성이 급체로 고통 받으면 손을 눌러주는가"라는 물음에 “가능하다”고 말하며 “인연이란 그렇게 만들어진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20210415_133039.jpg

임영웅이 ‘낯선 이성과 스킨십이 가능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배우 전노민 박주미 성훈 이가령 김응수 전수경이 출연해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 이찬원 황윤성과 이성관계를 비롯해 부부관계까지 폭넓은 대화를 이어갔다. 

박주미는 낯선 이성과의 스킨십에 대해 물었다. "비행기 안에서 낯선 이성이 급체로 고통 받으면 손을 눌러주는가"라는 물음에 임영웅은 “가능하다”고 말하며 “인연이란 그렇게 만들어진다”고 더해 의외의 모습을 보였다. 이에 임영웅 ‘저격꾼’인 이찬원은 “스킨십은 습관이다. 해본 사람이 잘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몰래 이성과 술자리를 가졌다면’이라는 물음에 임영웅은 ‘생각만 해도 화가 난다’고 말했다. 


20210415_135617.jpg

임영웅, 혼전 3개월 동거하고 싶어

임영웅은 ‘혼전동거는 필수’라는 소신 발언을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해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을 때, 현재 ‘여자친구가 없다’고 밝힌 그는 ‘연애하고 싶다. 사귀면 3년 정도 열애하고 결혼 전에 3개월 정도 동거하고 싶다’고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김국진이 ‘살아보고 마음에 안 맞으면 어떡하냐’고 묻자 임영웅은 ‘전 한번 살면 쭉 길게 잘 살고 싶기 때문에 동거도 좋다고 생각한다. 조금은 같이 살아보고 정해야 하지 않나 싶다. 동거 기간은 3개월 정도로 생각한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임영웅은 ‘뽕숭아학당’에서 ‘좋은 아빠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임영웅은 “결혼하고 싶다는 생각은 많이 안 해봤는데, 좋은 아버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은 많이 해봤다. 조기교육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그런 내용이 있으면 메모를 해두곤 한다”라며 휴대폰에서 ‘아빠 폴더’라는 메모장을 보여주며 행복한 가정에 대한 깊은 마음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