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을 비롯한 트롯맨들이 이상형을 밝힌 가운데, 이찬원의 친구 황윤성이 ‘이찬원은 예쁜 여자를 좋아한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20210415_134027.jpg

이찬원이 찐친이 황윤성의 폭로로 얼굴을 붉혔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뽕숭아학당'은 ‘결혼작사 이혼작곡’의 배우 전노민 박주미 성훈 이가령 김응수 전수경이 출연해 임영웅 영탁 장민호 김희재 이찬원 황윤성과 19금 토크를 진행했다. 

이상형을 밝히는 시간에 이찬원은 "어떤 한 행동으로 이성에게 반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신중하게 전체적으로 본다"고 말하자, 이찬원의 찐친 황윤성은 "이찬원은 그냥 예쁘면 좋아하면서 뭘 그렇게 돌려 말하냐"고 콕 집어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다른 트롯맨들도 이상형을 밝혔는데 임영웅은 "나를 존중해주는 사람"이라고 밝혔고, 영탁은 "나긋나긋한 목소리에 매력을 느낀다"고 털어 놓았다. 최근 신곡을 발표하고 활동 중인 김희재는 "눈을 똑바로 쳐다보고 이야기할 때 끌린다"고 고백했고, 장민호는 "내 이야기에 공감을 잘 해주는 사람"을 이상형으로 꼽았다. 

20210415_133039.jpg

트롯맨들의 부부관 & 애정관

트롯맨들은 부부관계를 보는 시각도 각기 달랐다. ‘부부사이에 방귀나 트림을 틀 수 있는가’라는 물음에 이찬원은 "결혼 생활이 길어지면 환상이 깨지면서 애정이 식는 것 같다. 이런 것만 지켜도 애정이 오래 지속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힌 반면, 다른 ‘트롯맨들은 방귀나 트림을 튼다’고 밝혔다. 

‘부부는 무조건 한 침대를 사용하는가’라는 물음에 영탁과 김희재만 ‘그렇다’고 답하고, 나머지 트롯맨들은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영탁은 "부부라면 같은 공간에서 지내는 걸 약속해야한다. 부부싸움을 해도 같이 자면 화해도 쉬울 것 같다”고 밝혔고, 김희재는 "부부라면 같이 자고 싶어서"라고 전했다. 또한 '강아지 이름을 첫 사랑 이름으로 지은 것이 바람인가'라는 질문에 황윤성을 제외하고 모든 트롯맨들이 ‘바람이 아니다. 괜찮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