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홍석천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가수 임영웅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홍석천은 오디션 프로그램 방영 당시 임영웅을 보자마자 1등을 예감했다고 밝혔다.

 

오는 14일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밥벌이에 진심인 사장님 세 명과 사장님인 척하는 개그맨 한 명으로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 김해준(a.k.a 최준)이 출연하는 ‘아무튼 사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태원에서 식당 7개를 운영하며 ‘이태원 대통령’으로 불렸던 홍석천은 식당 운영 당시 경험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그는 이태원 일대를 배경으로 한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를 위해 용산구청장을 찾아가 직접 담판을 지은 내용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 홍석천은 코로나19 여파로 식당 운영이 어렵던 무렵, 배우 박보검이 손님으로 등장한 일화를 들려준다. 특히 그는 “박보검이 친구와 찾아와 둘이서 음식 5개를 주문하더라”라며 얼굴만큼 훈훈한 ‘박보검 미담’을 공개한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남다른 안목을 자랑하기도 했다. 홍석천은 오디션 프로그램을 보며 임영웅과 강다니엘의 1등을 단번에 예감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눈여겨본 라이징 스타를 언급하며 “황인엽과 송강의 스타성을 알아봤다”라고 귀띔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이태원에서 운영하던 마지막 가게를 접었다고 밝힌 홍석천은 다시 이태원으로 돌아갈 예정이라며, 새롭게 준비 중인 사업 아이템을 공개할 예정이다.

 

한편, 홍석천은 ‘미스터트롯’ 등 오디션 프로그램 애청자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해 3월 TV조선 ‘미스터트롯’ 결승전이 끝난 날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처음부터 응원했던 많은 트로트가수 분들 오늘도 많이 울었다”며 “요즘 참 지치고 힘들고 기운 빠지는 시기인데 가슴까지 위로해준 여러분들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어 “나의 원픽 임영웅님. 고생하셨네요. 행복하세요. 모두들 응원합니다. '미스터트롯' 멤버 분들”이라고 덧붙이며 영상을 게재했다. 임영웅의 결승전 무대를 담고 있다. 그를 향한 홍석천의 팬심이 드러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