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수홍이 반려묘 다홍이와의 근황을 전한다. 박수홍은 논란이 된 가족사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 대신 힘들 때 자신 곁을 지켜준 다홍이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끈다.

 

개그맨 박수홍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영혼의 단짝’ 반려묘 다홍이와의 첫 만남부터 가족이 되기까지의 풀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늘(7일) 오후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MBC 예능 ‘라디오스타’는 방송가를 주름잡던 환상의 짝꿍 주병진-노사연, 박수홍-박경림과 함께하는 ‘전설의 콤비’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수홍은 2019년 운명처럼 만난 고양이 다홍이를 가족으로 맞이한 뒤 다홍이와의 일상을 올린 유튜브 채널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다홍이를 “제 자식입니다!” 라고 소개하는가 하면, 절친한 개그맨 후배 손헌수가 가장 견제하는 친구가 바로 다홍이라며 다홍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녹화 내내 행복한 얼굴로 이야기를 이어가던 박수홍은 “다홍이에게 받아보지 못한 위안을 받았다”며 울컥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수면 장애를 겪을 때 곁을 지켜준 다홍이에게 감동했다고. 또 삶의 일부가 된 자식 같은 다홍이와 함께할 미래 계획도 들려줬다는 후문이다.

 

한편 최근 논란이 된 박수홍의 친형 횡령 논란 등 가족사는 언급되지 않을 예정이다.

 

한 방송가 관계자에 따르면 오늘 방송분은 박수홍과 친형의 갈등이 수면 위로 올라오기 전 녹화를 마친 것으로 녹화 당시에도 해당 논란에 대한 직접적인 발언은 없었다.

 

다만 부쩍 수척해진 박수홍의 모습에 다른 출연진들이 놀라며 그의 근황과 건강을 묻는 모습들이 포착되기는 했다고. 

 

이 관계자는 “’왜 이렇게 살이 빠졌냐’ ‘건강은 괜찮냐’ 등 질문이 오가기는 했지만 박수홍이 특별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마음은 정말 힘들었을 텐데 워낙 방송에 있어서는 프로페셔널하기 때문에 특별한 티를 냈을 리가 없다”고 전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