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동창에 의해 제기된 학폭 의혹을 일체 부인한 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학폭을 인정한 증거가 나왔다. 동창 A씨가 공개한 통화 녹취록에서 박초롱은 학폭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고등학교 시절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된 그룹 에이핑크 멤버 박초롱이 학폭 의혹을 일체 부인한 가운데, 그가 학폭을 인정하는 정황이 담긴 증거가 제시돼 눈길을 끈다.

 

앞서 박초롱은 지난 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미성년 시절 음주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자신에게 제기된 학폭 의혹은 강하게 부인하면서 강력한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이에 박초롱으로부터 학폭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한 동창 A씨는 오늘(7일) 한 매체를 통해 입장을 밝혔다. 또 박초롱이 학폭을 인정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내용이 담긴 통화 녹취록도 공개했다. 

 

A씨는 “(학폭)사실을 인정할 줄 알았는데 그러지 않고 오히려 강경한 입장을 보여 당황스러웠다”며 “저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법적대응을 이어가겠지만 먼저 그가 학폭을 인정한 사실을 알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박초롱과 나눈 첫번째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 따르면 박초롱은 ‘왜 자신에게 폭행을 가했냐’는 A씨의 질문에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잖아” “그때 내가 좀 화가 났던 상황이었고” 등이라고 답했다.

 

이어 A씨가 폭행을 당한 충격이 오래가지 않았겠느냐고 반문하자 “(나라도 폭행을 당했다면) 못 잊을 것 같아”라고 답하기도 했다. 사실상 A씨에 학폭을 가했다는 걸 인정한 셈이다.

이하 박초롱과 A씨 통화 녹취록 전문

 

박초롱: 이유 없이 너를 막 그렇게 한 건 아니었거든

A씨: 이유가 있든 없든 그건 잘못된 건 맞아. 내가 너한테 뭐 잘못한 게 있었어? 내가 그때 너한테 맞고 경찰에도 신고를 했었어. 근데 그 당시에 친구가 그냥 네가 참으라고, 너네 술먹고서, 네가 술먹고 그런 것 같다 그러면서 참으라고
박초롱: 근데 이거는 이제 그때서, 그때 가서 내가 너한테 얘기를 했었어야 됐었던 문제였는데. 네가 DM을 보낸 것처럼 오해가 있었어. 근데 그거를 내가 어쨌든 그 자리에서 너한테 얘기를 해서 풀고 했었어야 됐는데 나도 그때 좀 화가 났던 상황이었고.
A씨: 아니. 근데 그게, 그게 뭣 때문에? 말 해봐. 뭣 때문에? 네가 나, 나한테 왜 화가난 건데?
박초롱 : 네가 그 DM 보낸 것처럼 내가 그때 좋아했던 사람이 있었잖아.
A씨 : 응, 그래. 근데 걔가 나랑 만났었잖아. 근데 그것 때문에 네가 약간 그런 건지 뭔지 모르겠는데 그거, 아무튼 그 당시에 내가 기억하기로는 네 친구가 “초롱이가 너 그냥 너 때려야겠대.” 하고 나 데려가서 그날 맞았는데. 나는 기억하는 게 뭐냐면, 그때 당시에 네가 일단 나를 싸대기를 때리고 옆에서 막 발로 정강이 차서 그날 내가 피멍이 들어가지고, 정강이에. 학교에 진짜, 그때 치마를 입고 다녔었을 때라서 내 짝꿍도 그거 그 일을 기억하고 있고, 아직도. 그리고, 그리고 뭐지? 그 때 당시에 애들이 많았었잖아.
A씨: 그래서 내가, 그때 솔직히 너는 지금 그거를 생각하면 네가 나였다면 그런 충격이 되게 오래 갈 거라고 생각을 안 해? 넌 그럼 그냥 잊어버려?
박초롱 : 아니, 못 잊을 것 같아.
A씨 : 난 솔직히 지금 얘기하면서도 되게 막 엄청 몸이 떨려. 그 얘길 하면서. 근데 네가 나중에 결혼해서 네 딸이 그런 일을 당했다고 생각을 하면 너는 정말 아무렇지 않겠어?
박초롱 : 아니지.
A씨 : 나는 그것 때문에, 나는 솔직히 그때는 내가 너무 힘이 없었어. 난 되게 내가 체구도 작고 좀, 좀 약하게 생겼었잖아. 나는 약간 트라우마가 남아가지고 좀 대학교 가서도 막 어떤 여자 무리들이 나를 막 쳐다보고 막 뭐... 수군수군 대면 ‘아, 나한테 무슨 나쁜 감정 있나? 내 욕 하나?’ 막 이러면서 고개 숙이고 다니게 되고 그랬었어, 한동안.
A씨: 근데 너는 그런... 내가 그렇게 고통 받고 살았다는 거에 대해서 잘 모르겠지? 그래서 나는 그냥 너를 ‘아, 나는 솔직히 너네 에이핑크가 나오면 그냥 안 보면 되겠다.’ 하고. 너네가 나오면 그냥 TV를 끄고 그냥 그렇게 살았었어. 근데 나이를 먹으니까 그게 아니더라고. ‘내가 피해자인데 왜 내가 이렇게 살아야 되나.’ 싶더라고.
박초롱 : 미안해, 진심으로. 그러니까 나도... 그냥 일단 그때의 상황에서는 나도 당연히 그러면 안 됐었던 거였었고. 어쨌든 내가 어떤 오해든 오해가 있든 없든 대화로 얘기를 했었어야 됐는데 그 자리에서 나도 그냥 좀 많이 좀... 화가 났었던 상황이었던 것 같아.
A씨: 네가 그랬으니까 그렇다고 쳐도 네가 만약에 연예인을 데뷔 할 거고 계속 TV에 나올 거면 나한테 사과를 했어야지. 안 그래? 나는 계속 그 고통 속에서 사는데?
박초롱 : 나도 솔직히 말해서 급하게 오디션 보고 올라와서 막 정신 없이 나도 되게, 정말 짧은 시간 안에 이게 후다닥 진행이 되다 보니까 그거 하나하나 다 챙기지 못했 던 건 맞는 것 같아.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