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허경환이 방송을 통해 고인이 된 동료 개그우먼 박지선에 대한 그리움과 미안함을 전했다. 또 사업 동업자로부터 27억원을 사기당한 사연도 털어놨다.

 

개그맨 허경환이 KBS 예능 프로그램 ‘수미산장’에서 故박지선을 향한 그리움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수미산장'에 출연한 허경환은 마음 속 소중한 귀인으로 개그맨 김준현과 故박지선을 꼽았다.

개그맨 데뷔 후 신인들 중 첫 번째로 기회를 얻었다는 허경환은 "개그맨이 쉽게 됐다. 막상 무대 위에 섰는데 할 수 있는 게 없더라. 한 번도 못 웃겼다"며 자포자기했던 일을 떠올렸다.

그때 개그를 짜고 있던 김준현과 故박지선이 함께하자고 연락이 왔다고. 허경환은 '(감독님이) 나랑 개그 짜면 안 된다'고 했지만 두 사람은 '어차피 안 될 수도 있다. 해보자'고 했고, 그때 '조선왕조부록'이 탄생하게 됐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허경환은 "이 자리에 있게 해준 사람은 개그맨 동기들이다"라며 "동기들이 제작진 눈 밖에 났을 때 날 도와주지 않았으면 도태됐을 것"이라고 했다.

이때 김수미는 "지선 씨가 그립겠다"고 하자, 허경환은 "정말 친했다. 지선이를 마지막으로 보러 갔을 때는 기분이 이상하더라. 거짓말 같았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하루 하루 살면서 보고 싶고 그립더라. ‘개콘' 종영 후 잘 못 챙겼다. 오빠로서 따뜻하게 못 챙겨준 게 미안하다"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동업자로부터 27억원 사기 “정말 친했던 형인데…”

 

또한 허경환은 닭가슴살 사업가로 승승장구하다 나락으로 떨어진 일화도 전했다. 그는 동업자로부터 27억원을 사기를 당했다며 "웃음을 주는 직업인데 힘든 얘기는 하기 싫어서 거의 숨기고 살았다"고 말했다. "5년 전 갑자기 사무실에 빚 받으러 온 사람들이 들이닥쳤는데 상당 기간 공장 대금마저 밀렸다고 하더라"며 청천벽력 같은 사기를 당한 때를 떠올렸다.

 

허경환이 통장 몇 년치를 맞춰보니 빚이 생긴 것은 운영의 잘못이 아니라, 동업자의 사기 때문이었다. 그는 "제품은 잘 알지만 경영에 무지했던 내 탓"이라면서도 "이 형과는 몇 년간 정말 친했는데... 내가 이 사람을 만나서 뭘 한 건가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고 씁쓸함을 표했다.

다행히 빚은 모두 청산됐고, 허경환은 "회사도 여전히 잘 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사실 이 회사를 3명이 같이 시작했다"며 "사기 친 사람 말고 나머지 한 명은 손 털고 나가도 되는데 또 끝까지 있어주더라. 그런데 이 의리 있는 형을 소개해 준 사람이 바로 사기꾼이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허경환의 사연에 박명수는 "사람을 잃는 와중에도 또 사람을 얻게 되는구나"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