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가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히는 '구경이' 출연을 확정, 4년만의 드라마 복귀를 알렸다.

배우 이영애가 드라마 ‘구경이(가제)‘로 4년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구경이‘는 완전 범죄로 위장된 살인사건을 조사하는 보험 조사관 구경이의 수사 과정을 그리는 본격 하드보일드 추적 코미디 장르로 이제껏 본 적 없는 '집착 수사극'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에나’, ‘보건교사 안은영’ 등 본격 콘텐츠 스튜디오를 표방하는 키이스트와 ‘궁’, ‘꽃보다 남자’, ‘내아이디는 강남미인’ 등 수많은 히트작 제작사인 그룹에이트가 공동제작을 하며 한예종 출신의 촉망받는 루키 공동작가팀 성초이가 극본을, ‘아무도 모른다’, ‘조작’을 통해 실력을 입증한 이정흠 PD가 연출을 맡게 되어 기대감을 한층 높인다.


이영애의 드라마 출연은 2017년 방송된 SBS ‘사임당 빛의 일기‘ 이후 4년 만이다.


이영애는  ‘구경이‘에서 세상을 등진 채 살아가던 전직 경찰 출신 구경이 역을 맡는다. 보험 사기 사건을 조사하던 중 완벽하게 사고로 위장된 범인 없는 살인 사건의 진범을 추적하는 보험 조사관의 삶을 연기하게 된다. 정의 실현보다는 미제 사건 해결 자체에만 희열을 느끼는 비상한 두뇌의 소유자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맹렬하게 사건의 진실을 향해 돌진하는 인물. 


키이스트의 박성혜 대표는 “매 작품마다 혼신의 연기로 감동을 주는 이영애 배우가 고심 끝에 복귀작으로 선택한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전에 없던 새로운 모습으로 국내팬은 물론 전세계 한류 팬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구경이’는 2021년 하반기 온 에어를 목표로 오는 6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