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현재 캐나다에서 귀국해 격리 기간을 갖는 중인 그는 “혼자 술을 마셔야겠다”며 우스개 섞인 소감을 전했다.

 

배우 윤여정(74)이 한국 배우 최초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는 기록을 썼다. 지난해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했던 ‘기생충’이 이루지 못한 유일한 성과다.

 

후보에 오른 윤여정은 "전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면서 후보 지명은 예상 밖의 일이었다는 소감을 16일 AP통신을 통해 밝혔다. 또 "나에게 단지 다른 세계 이야기였다"고 말했다.

 

그는 캐나다 밴쿠버 촬영 일정을 끝내고 한국 공항에 도착해 오스카 후보에 오른 것을 알게 됐다면서 "매니저는 저보다 훨씬 젊은데 인터넷을 보다가 갑자기 '와, 후보에 지명됐다'라고 알려줬다"며 "매니저는 울었지만 나는 (어리둥절해서) 울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윤여정은 이어 캐나다에서 막 귀국했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격리 기간을 가져야 한다며 "모든 사람이 (축하하기 위해) 이곳에 오고 싶어하겠지만, 여기에 올 방법이 없기 때문에 저는 매니저와 함께 축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스갯소리를 섞어 자축의 소감을 팬들에게 전했다. 그는 "문제는 매니저가 술을 전혀 마실 수 없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나 혼자 술을 마셔야겠다. 매니저는 내가 술 마시는 것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CIQYPLAH2A2PQEPJKMJWKWP72Q.jpg

 

'미나리'는 15일(현지시각) 공개된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 후보 발표에서 작품상(크리스티나 오), 감독상(정이삭), 남우주연상(스티븐 연), 여우조연상(윤여정), 각본상(정이삭), 음악상(에밀 모세리) 부문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윤여정은 이번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놓고 올리비아 콜먼('더 파더'), 글렌 클로즈('힐빌리의 노래'), 어맨다 사이프리드('맹크') 등 할리우드의 쟁쟁한 스타들과 경쟁한다. 보수적인 아카데미에서 아시아계가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것은 윤여정이 다섯 번째. 그가 수상하면 1957년 '사요나라'의 우메키 미요시 이후 두 번째가 된다.

 

‘미나리’는 1980년대 미국 아칸소 시골에 이주한 30대 부부가 농장을 일구며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는 이야기다. 정 감독 가족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한 이 영화에서 윤여정은 이민 간 딸 모니카(한예리)의 뒷바라지를 위해 이국 땅에 미나리씨를 품고 간 친정어머니 순자를 소화했다. 그의 사위이자 가장 제이콥을 연기한 스티븐 연(38)도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한국어가 80% 이상인 영화에 한국계 배우들을 대거 기용해 서정적인 영상으로 담아낸 정이삭 감독은 지난해 봉준호 감독에 이어 감독·각본상을 동시에 노리게 됐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