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건 마클 왕자비가 영국 왕실에 대한 충격적인 내용을 폭로했다. 그는 미국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극단적 선택 충동까지 느꼈다”고 밝혔다.

 

 

2HQIDSEIRFCAHCLECF3DYMFSD4.jpg

 

영국 해리 왕자와 결혼한 메건 마클 왕자비가 7일(현지시간) 미국 CBS 방송에서 방영된 유명 방송인 오프라 윈프리와의 독점 인터뷰에서 영국 왕실 생활을 언급했다.

 

그는 “순진한 상태에서 영국 왕실에 들어갔던 것 같다”며 “왜냐하면 왕실 가족에 대해 아는 것이 많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운을 뗐다. 마클은 또 영국 왕실 일원이 된 이후 침묵한 채 지내야 했다면서 “난 왕실로부터 보호받지 못했을 뿐만 아니라 그들(왕실 기관 사람들)은 다른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거짓말도 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마클은 ‘자신을 해하려고 생각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왕가에서의 곤경 때문에 극단적 선택 충동을 갖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는 살기 싫었다. 자살 방법에 대해 심각하게 생각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또 자신의 정신건강 문제와 관련해 왕실에 도움을 청했지만 아무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도 전했다.

특히 그는 지난 2019년 5월 출산한 아들 아치와 관련해서는 “아들이 태어났을 때 피부색이 얼마나 어두울지 등에 대한 우려와 대화들이 오고 갔기 때문에 왕실이 아치를 왕자로 만들기를 원치 않았다”고 주장했다.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와의 갈등, 진실은?

 

NISI20190304_0014958057.jpg

 

해리 왕자와 마클 왕자비의 결혼식을 둘러싼 갈등도 인터뷰 질문으로 등장했다. 해리 왕자 부부의 결혼식에서 마클 왕자비와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가 결혼식에 세울 화동, 꽃, 드레스를 놓고 날카로운 신경전을 벌였다는 보도가 나온 바 있다. 


윈프리는 “(당신이) 미들턴 왕세손비를 울렸다는 소문이 사실인가”라고 물었고, 마클 왕자비는 "오히려 반대였다"며 "하지만 미들턴 왕세손비는 사과를 한 뒤 다른 꽃을 가져왔고 책임을 졌다"고 답했다. '반대라는 건 무슨 뜻인가'라고 묻자 마클 왕자비는 "결혼식 며칠 전 화동의 드레스 때문에 마음이 상해 울었다. 정말 상처받았다"고 말했다.  
 
마클 왕자비는 차별대우를 받았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미들턴이 아보카도를 먹으면 칭송 받았다. 하지만 내가 먹으면 '환경파괴범'이 됐다"고 했다.  

 

NISI20200726_0016509975.jpg

 

이들 부부는 이번 인터뷰의 대가로 돈을 받은 것은 없다고 했다.

앞서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CBS가 마클과의 2시간 인터뷰 라이선스 구입 비용으로 윈프리의 제작사 하포 프로덕션에 700만달러(약 79억원)에서 최대 900만달러(약 101억원)를 지불했다고 보도했다. 이 인터뷰는 해리 왕자 부부가 왕실과 결별한 이후 가진 첫 언론 인터뷰로 방영 전부터 영국과 미국에서 큰 관심을 모았다.

한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손자이자 찰스 왕세자의 차남으로 영국 왕위 계승 서열 6위인 해리 왕자는 할리우드 인기 여배우였던 마클과 지난 2018년 5월 결혼했다. 이들 부부는 지난해 1월 왕실에서의 독립을 선언하고 캐나다를 거쳐 미국으로 이주했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몬테시토에 살고 있다. 부부는 최근 둘째 임신 사실을 공개했다.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