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은 ‘미스터트롯’ 준결승 레전드 미션에서 부른 ‘보랏빛 엽서’의 준비 영상을 공개했다.

20210302_121157.jpg

임영웅이 설운도에게 제2의 전성기를 선물했던 ‘보랏빛 엽서’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임영웅은 새 유튜브 채널 '임영웅 Shorts'에 '임영웅 보라빛엽서 경연전날 #Shorts'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공개했다. 

‘미스터트롯’ 레전드 미션 경연 전 날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이 영상에서 임영웅은 편안한 운동복 차림으로 경연을 준비하는 마음을 전했다. 임영웅은 "실제로 제가 엽서를 사랑하는 이에게, 혹은 사랑했던 이에게 보낸다는 마음으로 두 가지 엽서를 썼다. 하나는 우체통에 넣고 하나는 제 마음 속에 품고 노래를 할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보고싶어서 부치는 엽서, 보고싶어도 부치지 못하는 엽서, 두 가지 마음을 담아 노래를 해보겠다"고 전했다. 

임영웅은 ‘보랏빛 엽서’를 ‘미스터트롯’ 준결승 레전드 미션에서 선곡했다. 평소 진지하고 무거운 노래 위주로 선보였던 임영웅은 “그 동안 무거운 노래였다면 이번엔 누군가를 사랑하는 예쁜 마음, 로맨틱한 남자의 모습 보여주고 싶다. 생각 나는 여인이 있겠죠? 안타까운 이별 해본 적 있다. 그때의 감정을 담아 노래하겠다”고 선곡 이유를 전하며 담담하게 노래를 불러 마스터와 시청자의 마음을 빼앗았다. 


20200723_215813.jpg

임영웅 ‘보랏빛 엽서’에 ‘미스터트롯’ 최초 앙코르 쇄도

임영웅은 경연장을 보랏빛 감성으로 물들여 모두의 가슴을 촉촉하게 적셨고, 감성 장인의 위엄에 최초 앙코르 쇄도까지 쏟아졌다. 이에 마스터들은 "오디션인가 콘서트인가, 빈틈없다"면서 "역시 임히어로, 임영웅은 임영웅"이라며 놀랐다.  

원곡자 설운도는 "제 노래가 이렇게 좋은지 몰라, 내가 배울게 있다. 저렇게 감정을 담지 못하며 노래했다. 가슴이 찡했다, 나도 이렇게 찡하게 노래부를 것, 죄송합니다 노래를 잘 못 불러서"라고 말할 저도로 최고로 극찬했다. 김준수는 "임영웅 장점은 감성을 건드리는 힘 있어, 마음을 울리는 타고난 마성의 목소리"라며 감탄, 장윤정은 "전달하고픈 감정을 철저히 준비한 가수, 완벽한 가창력이다. 이런 사람을 어떻게 심사하냐"며 급기야 심사를 포기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