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원이 ‘미스터트롯’ 경연에서 부른 ‘진또배기’ 무대 영상이 1400만뷰를 돌파했다.

20210301_131645.jpg

이찬원의 ‘진또배기’ 무대 영상이 유튜브 조회 수 1400만 뷰를 넘어섰다. 이찬원의 ‘진또배기’는 지난 2020년 CHOSUN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후 꾸준히 사랑받아 왔다. 

 

‘진또배기’는 이찬원이 자신의 인생 최고의 곡이라 꼽을만큼 임팩트가 강한 노래로, 이찬원을 ‘미스터트롯’ 미로 만드는데 디딤돌 역할을 하기도 했다. 곱상한 외모의 이찬원이 ‘진또배기’를 부르는 순간 ‘이찬원=청국장 보이스’라는 별명이 생겼고, 당시 대국민 응원투표 1위를 달리던 임영웅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할만큼 큰 관심을 모았다. 

 

이찬원이 ‘진또배기’와 더불어 최고의 노래로 꼽은 곡은 ‘울긴 왜 울어’다. 그는 “이 노래는 1대1 데스매치에 불렀던 곡이다. 당시 정통 트로트 잘하는 안성훈 씨와 대결이었는데 상대방이 강력해 부담감이 크고 마음 고생이 심했다. 곡을 선정할 때 아버지가 이 노래를 골라 주셨다. 이 곡으로 좋은 결과가 있어서 아버지께도 감사드리고 저에게도 뜻깊은 노래다.”라고 말했다. 


20200622_135124.jpg

이찬원 만든 디딤돌 ‘진또배기’

이찬원은 ‘미스터트롯’ 결승전에서 대국민 문자투표를 발표하기 전까지 1위를 달리고 있었다. 그러다 문자 투표가 공개되는 순간 3위로 밀렸다. 하지만 그의 표정은 밝았고 행복해 보였다. 

 

 

이에 ‘1위에서 3위로 바뀌었는데 표정이 좋더라’고 묻자 “100인 오디션까지만 볼 수 있어도 영광이라고 생각하고 참가했기 때문에 지금도 이 자리에 오른 것만도 만족하고 행복하다. 저는 지금 대학생이다. 경연을 즐겼다. 1위였다 3위였는데 아쉬움이 전혀 없었다면 거짓말이지만 아쉬움 보다 행복감이 많았기 때문에 웃을 수 있었다.”고 솔직히 답했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 진으로 선정된 후 “찬원군은 동생이지만 구수한 목소리, 아무나 따라할 수 없는 꺾기가 매력이다. 너무 부럽다.”고 언급하며 ‘청국장 보이스’를 칭찬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