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이재영·이다영 등 학폭 가해 논란 속 피해자를 도운 미담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유노윤호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작성자는 학폭 피해를 당한 자신을 유노윤호가 챙겨줬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NISI20190927_0015639755.jpg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미담이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소속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선수의 학교 폭력 가해 논란 등과 대조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월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노윤호의 선행을 알립니다(학폭 관련)'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눈길을 끌었다. 유노윤호와 중학교 동창이라는 작성자 A씨는 "요새 연예인이며 운동선수며 학폭 피해 사례가 많이 올라오는데 저 또한 잊고 살았었지만, 중학교 시절 당했던 학폭이 떠올라 글을 써봅니다"라며 "워낙 내성적이고 낙천적인 성격 탓에 친구들이 모진 장난을 하거나 심지어 때려도 말 한마디 못하고 화도 못 내는, 지금 생각해 보면 바보같은 중학교 시절을 보냈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같은 반 한 친구가 제 팔에 칼빵 비슷하게 상처를 냈고 저는 워낙 바보 같아서 그게 학폭인 줄도 모르고 장난으로만 생각했습니다. 결국 담임선생님이 발견하고 상담을 받고나서야 이게 학폭이라는 걸 깨달았고 그 사실이 괴로웠으며 나 자신이 너무 바보 같아 펑펑 울고 학교 자퇴까지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더욱 힘들었던 건 저를 오히려 바보 같이 보는 주변 친구들의 반응이었습니다. 폭력을 당한 것보다 괴로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유노윤호와는) 같은 반도 아니어서 친하진 않은 제게는 그냥 학교에서 축제 때마다 춤 공연도 하고 인기 많은, 우상 같은 그런 친구였습니다"라며 "어느 날 (유노윤호가) 지나가다 상처난 제 팔을 보고 잡더니 이거 '그 자식이 그랬냐'며 '내가 혼내줄까'라는 뉘앙스로 제게 한마디 해 준 거였습니다. 저는 쑥스럽기도 해서 '괜찮다'하고 지나갔지만 그 한마디가 속마음으로는 엄청난 큰 힘이 됐고 학교도 자퇴하지 않고 무사히 졸업해 지금은 어엿한 가정을 이뤄 잘 살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끝으로 "요새 학폭이 터지는 와중에 이 글을 쓴 이유는 무엇보다도 학폭은 주위의 관심과 응원이 중요한 것 같고 유노윤호에게 그 당시 하지 못했던 고맙단 말을 전하고 싶어서입니다"라며 "티비에서 나올 때마다 항상 응원합니다. 정말 열정적이고 의로운 친구였다는 걸 많은 사람이 알아줬으면 합니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덧붙였다. A씨는 자신이 유노윤호와 동창임을 증명하기 위해 중학교 졸업앨범 사진을 첨부했다.

 

유노윤호의 미담에 네티즌들은 "관상은 사이언스다. 유노윤호는 얼굴에서 바른 사람임이 적혀 있다. 멋지다", "멋진 유노윤호, 까도까도 미담남", "유노윤호의 인성에 매번 감탄한다. 감동이다" 등 칭찬하는 반응을 쏟아냈다. 

kangho.jpg

유노윤호, 군 미담도 재조명…미담 만수르 

유노윤호의 미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7년 '한끼줍쇼'에 출연한 유노윤호에게 강호동은 유노윤호의 추억이 담긴 동네를 살펴보다 "미담 사례가 있다"며 "한 병사가 발가락을 다쳐 행군을 안 하려고 의무실에 갔는데 윤호가 들어왔다더라. 갈비뼈가 부러졌는데도 행군에 참여할 수 있다고 확인증을 받으러 온 거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노윤호는 "부러진 게 아니라 심하게 금이 간 거였는데, 당시 분대장으로서 책임감 때문에 그랬다"고 해 감탄을 자아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