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에 임영웅을 비롯한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등 톱6가 온라인 팬미팅을 가졌다.

20210215_135718.jpg

임영웅을 비롯한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 등 톱6가 함께한 첫번째 온라인 팬미팅 ‘고백’이 팬들의 열광적인 관심 속에 종료됐다.
임영웅은 오늘(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백 to yesterday"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시하며 팬미팅을 마쳤음을 알렸다. 공개한 사진 속 톱6는 나란히 앉아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임영웅은 엄지 척 포즈를 취했고, 김희재는 쌍엄지로 행복함을 표시했다.
캐주얼한 차림의 톱6는 14일 발렌타인데이에 팬들과 온라인으로 팬미팅을 진행했다. 팬미팅시작과 동시에 3만 3천 명이 동시 접속해 톱6에 대한 뜨거운 사랑을 실감케 했다. 팬미팅 중 접속자가 꾸준히 늘어 4만4천 명을 돌파하며 고공 행진했고, MC 붐은 "고척돔은 꽉 채워도 이 인원은 다 못 들어올 것"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TOP6 사전 이벤트로 진행된 '찐찐 원해요' 무대 관련 투표는 최고 20만 표를 기록했고 '찐찐 궁금해요' 질문은 9만 8천 건을 달성하는 등 매우 높은 참여율을 보였다.

20210215_140459.jpg

굿즈 수익 전액 기부
TOP6는 다채로운 개인 무대를 준비해 열기를 고조시켰다. 이찬원은 직접 기타 연주를 하며 'Take me home country roads', 'Cotton fields'를 열창해 색다른 매력을 보여줬다. 장민호는 유비스 '별의 전설', 듀스 '나를 돌아봐', H.O.T '캔디', 박진영 '허니' 등 강렬한 댄스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고, 김희재는 홍현희-김나희와 함께 '눈치제로'를 선보이며 애교 가득한 모습으로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정동원은 방탄소년단 'Dynamite' 커버 댄스로 화려한 무대를 펼친 데 이어 영탁은 신곡 '이불'을 열창하며 감동을 안겼다. 임영웅은 '돌아와요 부산항에', 'L-O-V-E', '이제 나만 믿어요'를 대학 친구들과 함께 아카펠라로 공연해 색다른 재미를 줬다. 이날 TOP6는 눈과 귀를 사로잡는 공연으로 2시간 내내 지루할 틈 없는 팬미팅을 완성시켰다.
한편, 이번 온라인 팬미팅에서 선보인 TOP6의 한정판 MD 수익금은 전액 '굿네이버스'를 통해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아동들을 위해 기부돼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