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일어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소속 이재영·이다영 선수가 사과문을 발표했다.

이재영·이다영 자매가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직접 사과했다.


먼저 두 선수의 소속팀인 흥국생명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학교폭력 사실과 관련하여 우선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선수들은 학생 시절 잘못한 일에 대해 뉘우치고 있다. 소속 선수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피해자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어 ‘해당 선수들에게는 충분히 반성을 하도록 하겠으며, 앞으로 선수관리에 만전을 기해 우리 구단과 배구를 사랑하는 팬들에게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다시 한 번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다짐했다. 


당사자인 이재영과 이다영 자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재영은 ‘어떤 말부터 사죄의 말씀을 꺼내야 할 지 고민했다. 제가 철없었던 지난날 저질렀던 무책임한 행동 때문에 많은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 머리 숙여 사죄한다’고 적었다. ‘좋은 기억만 가득해야 할 시기에 저로 인해 피해를 받고 힘든 기억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잘못했다’고 적었다. 이어 ‘프로 무대에 데뷔해 팬 여러분들께 사랑을 받고 관심을 받으면서 좀 더 빨리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를 해야 했다. 앞으로 제가 했던 잘못된 행동과 말들을 절대 잊지 않고 좀 더 성숙한 사람이 되겠다. 자숙하고,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제라도 저로 인해 고통 받았을 친구들이 받아준다면, 직접 뵙고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겠다’는 다짐도 남겼다. 

2222.png
이다영 인스타그램

 

이다영 역시 ‘학창시절 같이 땀 흘리며 운동한 동료들에게 어린 마음으로 힘든 기억과 상처를 갖도록 언행을 했다는 점 깊이 사죄드린다. 피해자 분들께서 양해해주신다면 직접 찾아뵈어 사과드리겠다. 지금까지 피해자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하여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다’고 남겼다. 


한편, 두 사람의 학력폭력 의혹은 한 누리꾼이 포털 사이트에 남긴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글로 불거졌다. 작성자는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중학생이던 모 선수가 학폭을 가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 생각해 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최근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때 기억이 스쳤다. 자신을 돌아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 내 글을 쓴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자는 총 4명이다. 당시 가해자와 피해자는 같은 숙소를 썼는데, 가해자는 피해자가 음식을 먹지 못하도록 막거나, 돈을 빼앗고, 신체적 폭력을 가하기도 했다”면서 무려 21가지 피해사례를 열거해 충격을 안겼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