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전국체전’ 진해성이 포크송 ‘일어나’로 준결승 1차 무대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20210207_144719.jpg

‘트롯전국체전’ 진해성이 우승후보다운 면모를 뽐냈다. 6일 방송된 ‘트롯전국체전’은 14명이 참가한 준결승 1차가 공개됐다. 이전 경연부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진해성은 달라진 외모로 시청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진해성은 “처음 방송 나왔을 때 제 모습을 보고 충격을 좀 받았다. 턱하고 목하고 일체형이 되서 나오는 제 모습에 충격을 받아서”라며 다이어트를 했다고 밝혔다. 판정단들은 "살을 빼니까 더 멋있다", "연애하는 거 아냐?"라며 감탄했다.

 

진해성은 “진해성에 대해서 한 번도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가수가 되고 싶어서 기타 하나만 믿고 길에서 노래를 했다. 기타 때문에 내가 이 자리에 있는 것 같다. 코로나19로 힘든데 이 노래를 듣고 많은 분이 힘을 내서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고(故) 김광석의 ‘일어나’를 불렀다. 


20210207_145153.jpg

트롯->포크송, 모든 장르 섭렵한 진해성

트롯가수로 포크송의 느낌을 살리는 것이 어색할만도 한데 진해성은 진한 감성으로 눈물샘을 자극하며 심사위원과 시청자의 마음을 흔들었다. 진해성은 하모니카와 기타 연주를 더해 ‘일어나’ 노래에 담긴 감성을 전했다. 그는 "원래 하모니카를 불지 못한다. 기타만 하려니 자존심이 허락하지 않아 하모니카 연주 연습을 했다"고 말해 연습벌레다운 모습을 보였다. 

 

 

코치 홍경민은 "진해성 씨는 정말 영리하신 것 같다. 이 노래를 모르는 사람이 들으면 원래 트로트 곡인 줄 아실 것 같다"고 칭찬했고, 윤도현은 "너무 자연스럽다. 홀린 것 같지 않나요?"라며 극찬했다. 심사위원은 진해성에게 1965점을 주었고, 진해성은 한강과 함께 공동 3위에 올랐다. 진해성은 “준결승 2차 시기 무대에서는 더 최선을 다해서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