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쯔위가 그룹 굿즈를 대량으로 도난 당한 가운데, 이는 가정부 소행으로 밝혀졌다.

트와이스 쯔위가 트와이스 굿즈를 대량으로 도난 당했다.


1월 28일 대만 현지 매체는 '쯔위의 본가에서 각종 굿즈가 대량 도난 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쯔위의 가족들은 트와이스와 쯔위의 굿즈가 대량으로 없어진 것을 알아차리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보도했다.


수사 결과 범인은 최근 쯔위 가족 친구의 추천으로 고용된 28세 가정부 왕 씨였다. 왕 씨는  일주일에 1번 쯔위 본가에 방문해 청소하는 가정부로, 쯔위가 사인한 사진과 트와이스 앨범을 훔쳐 중고 거래로 판매, 이득을 취했다. 


왕 씨는 중고거래 사이트에 트와이스 사인 앨범은 한화로 약 7만원~11만원, 화보집은 39만원에 올려 판매했으며 일부 팔리지 않은 굿즈들은 묶어서 싸게 판매하기도 했다.


해당 굿즈들은 쯔위 어머니가 모아둔 것으로, 친필 사인이 담긴 포토 카드 62장, 앨범 11장, 화보집 2장 등이다. 최근 자선 단체 기부를 위해 모으고 있었다.


절도죄로 재판에 넘겨진 왕 씨는 보석금으로 약 80만 원을 지불하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