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이혼했어요'의 박세혁과 김유민이 초고속 이혼 커플로 등장했다. 이들의 복잡한 이혼 사유가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bandicam 2021-01-26 14-12-36-619.jpg

 

bandicam 2021-01-26 14-12-08-519.jpg

 

bandicam 2021-01-26 14-11-59-512.jpg

그룹 탑독 출신 박세혁(P군)과 BP라니아 출신 김유민이 초고속 이혼 커플로 등장해 긴장감을 유발했다. 지난 1월 25일 방송된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박세혁과 김유민이 2년 만에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세혁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결혼식 때부터 양가의 기 싸움이 팽팽했다고 떠올렸다. 또 아내의 출산 후 처가살이가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독재 정치 같은 분위기였다. 장모님 성격이 세서 한마디 한마디가 가시 있는 말로 들렸다. 밥을 차려주셨는데 밥은 따뜻한데 차갑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반면 김유민은 출산 후 젖몸살로 힘들었던 상황을 언급하며 "내가 필요할 때는 정작 오빠가 옆에 없었다. 처가살이라고 했는데, 불과 2주도 안 됐다"고 정정했다. "적어도 몸조리 할 때 만큼이라도 날 좀 챙겨줬어야 했다. 근데 오빠는 자기가 힘들었다고 하지 않나. 난 그저 다독여주길 바랐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박세혁은 이후 인터뷰에서 "내가 해야 할 일을 장모님과 장인어른, 처남이 해주는 걸 보고 '내가 해야 하는 건데'라고 생각했다. 내가 설 자리를 잃은 기분이었다"고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그는 "민혁이(아들)가 너무 울었다. 유민이와 저 둘 다 달래지 못하고 있었는데, 장모님이 화를 내셨다. 달래고 싶은 마음은 똑같은데 이게 혼날 일인가. 무섭고 솔직히 화도 났다"고 토로했다.

 

두 사람은 별거에 들어갔고, 박세혁은 별거 중 입대했다. 이들은 6개월 만에 초고속으로 이혼했다. 석달 전 입대한 박세혁은 "살면서 또 이런 감정을 느끼게 될까 싶었다. 별거 중 서로 만나 이야기를 했는데, 장모님이 전화를 걸고 영상통화까지 하면서 의심을 하시더라. 유민이가 부모님 뒤에 숨는 게 보였다"고 말하면서 결국 눈물을 흘렸다. 

 

이혼 얘기는 김유민이 먼저 꺼냈다고. 박세혁은 김유민에게 "부모님 간섭 안 받고 우리 둘이 살면서 문제가 생기면 그때 이혼하자고 하지 않았나. 근데 네가 끝까지 집에서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고, 김유민도 말문이 막힌 듯했다. 

bandicam 2021-01-26 14-14-16-214.jpg

 

bandicam 2021-01-26 14-14-06-656.jpg

 

bandicam 2021-01-26 14-13-52-927.jpg

김유민 어머니, (박세혁) 이혼 후 아들 보여 달라 안 해" 

 

 
박세혁과 김유민은 임신 6개월 속도위반으로 결혼했다. 그러나 출산 3개월 만에 별거했다. 실질적인 신혼 기간은 3개월 정도였다. 

 

 

김유민은 "결혼이 5일 남았는데 시아버지가 축가를 자신이 부르겠다고 하더라. 본인이 안 부르면 결혼식에 안 가겠다고 하셨다. 결국 아가씨가 불렀다. 박세혁은 상견례 때부터 부딪힌 양가는 아기 이름을 지을 때도 기 싸움을 벌였다고 말했다. 

 

김유민 어머니는 박세혁에 대해 "걔는 이혼 후 어떻게 애를 보여 달라고 한 적이 없냐"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박세혁은 "애가 보고 싶긴 하지만, 이제 날 기억하지 못할 것 같다. 아기가 없었다면 이렇게 복잡하진 않았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유민은 "왜 한 달 전 민혁이 생일에 연락하지 않았냐"라고 따졌다. 박세혁은 "기억은 하고 있었는데, 내가 연락하면 네가 안 좋아할 것 같았다. 불편했다"고 변명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