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가 비드라마 화제성 1위로 선정됐으며, 윤태화, 홍지윤, 전유진, 주미, 김다현 등이 비드라마 출연자 10위 진입했다.


20210115_134839.jpg

‘미스트롯2’ 열풍이 대단하다. 예선 진으로 선정된 후 본선1차에서 탈락을 맛본 뒤 구사일생으로 회생한 윤태화가 비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 1위에 올랐다.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비드라마 167편을 대상으로(1월 11일~17일) 발생한 네티즌 반응을 분석,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윤태화가 비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 1위를 차지했고, 아이돌연습생 출신 홍지윤이 2위에 올랐다. 중학생 실력파이자 대국민 응원투표 3주 연속 1위를 차지한 전유진이 3위에 이름을 올렸고, ‘안되나용’으로 코믹하면서도 완벽한 무대를 선보인 주미가 6위, 본선2차 선으로 선정된 김다현이 9위에 오르는 등 출연자 5명이 비드라마 출연자 하제성 부문 10위에 올라 ‘미스트롯2’의 인기를 실감케 한다. 

20210124_185312.jpg

‘미스트롯2’ 화제성 1위, 참가자 5명 비드라마 출연자 10위 진입

'미스트롯2' 화제성 수치는 전주 대비 23.79%가 치솟으며 4주 연속 비드라마 부문 1위를 차지했다.

1:1 데스매치 중 주미의 ‘안되나용’ 무대가 크게 화제 됐으며, 유쾌한 컨셉이지만 훌륭한 가창력을 선보인 주미에게 네티즌의 극찬이 쏟아졌다. 주미는 기복 없는 안정적인 실력을 뽐냈지만 쟁쟁한 실력자들에 비해 크게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다. 그런 그녀가 "꼭 진이 되고 싶다"는 일념 하에, 모든 것을 내려놓은 무아지경 막춤과 코믹 예능감을 분출한 ‘안되나용’ 무대로 ‘역대급 임팩트’라는 평을 들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그 외 예선전 ‘진’ 윤태화와 ‘선’ 홍지윤이 1:1 데스매치에서 맞붙어 네티즌의 높은 주목이 발생했다. 홍지윤은 1대 1 데스매치 상대자로 예선에서 진 왕관을 쓴 윤태화를 지목한 후 "내가 왜 선이냐. 진을 뺏어오겠다!"고 선언하는 호탕한 반전매력을 드러냈지만 홍지윤은 윤태화와의 대결에서 10대1로 완패했다. 그녀는 본선2차 마지막 무대가 끝난 뒤 구사회생으로 살아났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