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효주가 55억에 산 한남동 빌딩을 80억에 매각했다.

배우 한효주가 한남동 건물을 80억원에 팔았다.


1월 19일 스타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한효주는 2017년 5월 55억5000만원에 매입한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건물을 지난해 11월 80억원에 팔았다. 


한효주가 매각한 건물은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의 건물로, 3년 6개월여 만에 24억 5000만원의 시세차익을 본 셈이다.


한남동은 앞쪽엔 한강, 뒤쪽엔 남산이 있는 배산임수 명당으로 연예인은 물론 대기업 임원, 자산가 등이 찾는 부촌으로 잘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부동산 전문가는 최근 한남 2고가가 철거된데다 상권이 탄탄한 한남동은 매년 매수 수요는 많으나 매각 가능한 매물이 적어 희소성으로 인해 가치가 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효주는 2018년 9월 서울 은평구 갈현동의 지상 2층 규모의 상가 건물을 27억원대에 사들인 바 있다. 그는 건물을 매입하고 다시 되팔며 투자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편 한효주는 최근 영화 '해적: 도깨비 깃발'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