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의 강력 우승후보로 꼽히던 진해성이 김산하에게 패해 탈락했다.

20210118_145240.jpg

 

‘트롯 전국체전’의 막강 우승자로 꼽히는 진해성이 패자부활전을 통해 기사회생했다. 

 

지난 16일 밤 방송된 ‘트롯 전국체전’은 3라운드 1대1 데스매치로 꾸며졌다. 경연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기에 강력 우승 후보인 진해성과 김산하는 아무에게도 지목되지 않아 결국 두 사람이 박빙의 무대를 선보이게 됐다. 진해성은 “내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능력을 쏟아부어야죠”라고 말하며 무대에 올라 배호의 ‘누가 울어’로 완벽한 고음과 꺾기를 선보였다. 송가인은 “제2의 나훈아 선생님이 탄생한 것 같은 진해성의 무대를 봤다. 소리가 탄탄한 김산하는 판소리와 대중가요를 넘나들어 대성할 재목”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20210118_145223.jpg

진해성, 강력우승 후보->탈락->패자부활

 
하지만 데스매치 상대자인 김산하의 실력도 만만치 않았다. 나훈아의 ‘어매’를 부른 김산하는 애절한 감정을 담아 심사위원을 울렸다. 진해성과 김사하를 두고 고민하던 감독과 코치진은 김산하를 선택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던 진해성은 순식간에 탈락을 맛보게 됐다. 하지만 감독과 코치진 등이 추가 합격자를 제안하면서 진해성은 기사회생해 다음 라운드에 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 우승후보와 탈락을 오가며 롤러코스터급 반전을 선보인 진해성은 심기일전해 4라운드 듀엣미션에 도전하게 되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