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가 1대1 데스매치를 선보인다. 예선에서 진과 선으로 선발된 윤태화와 홍지윤이 대결을 펼친다는 소식에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210114_104038.jpg

‘미스트롯2’가 본선 2라운드 1대1 데스매치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예선에서 선으로 뽑힌 홍지윤과 예선 진인 윤태화가 1대1 맞짱 대결을 펼치게 되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목) 방송되는 ‘미스트롯2’ 5회에서는 총 39인의 본선 합격자가 직접 지목한 상대와 대결을 벌이는 ‘1대 1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홍지윤은 “내가 왜 선이냐. 진의 자리를 뺏어오겠다”고 도발했고, 윤태화 역시 “현역부로서, 언니가 쓴 맛을 보여줄게”라고 맞받아쳐 열기를 끌어올렸던 터. 마스터들 역시 둘 중 한 명은 무조건 탈락시켜야 하는 운명의 승부 앞에서 “잘 하는 사람들 다 떨어지면 우리 리스크가 너무 크다”며 머리를 싸맸다.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두 여제 중 승리를 차지한 이는 누구일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예측불허 ‘진’ 쟁탈전의 결과가 초미의 관심을 부르고 있다.


윤태화의 경우, 예선에서 진으로 선발됐다 본선 1라운드에서 탈락을 맛 본 경험이 있어 이번 라운드가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윤태화, 홍지윤의 대결은 그 어느때보다 긴장감 넘칠 것으로 예상된다.

20210114_104052.jpg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1대1 데스매치 트라우마 고백

 
그런가 하면 이번 ‘1대 1 데스매치’에서는 새롭게 주목받는 신흥 강자들이 대거 쏟아져 나오며 한층 치열한 ‘眞 대란’을 일으킬 전망이다. 참가자들은 이미 실력자로 정평이 나있거나, 자신보다 우월하다고 생각하는 상대를 과감히 뽑는 ‘맞불 작전’으로 승부사 기질을 발휘했던 상황. 이에 마스터들 사이에서는 “아니 왜 이 둘을 붙여놨냐”, “하트 주기 힘들다”고 가슴의 통증을 호소하는 사태까지 벌어져 현장을 요동치게 했다. 

 

특히 트롯맨 마스터 3인방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는 압도적 위용을 자랑하는 ‘1대 1 데스매치’ 무대를 보며 1년 전이 떠오른 듯 새삼 감격에 젖었고, 급기야 이찬원은 “1대 1 대결에서 어떤 마스터가 나한테 하트를 안 줬는지 다 각인이 된다”고 당시의 트라우마를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미스트롯2’는 스마트폰 공식 투표 모바일 앱을 통해 ‘나만의 트롯여제’를 뽑기 위한 2차 대국민 응원 투표를 진행 중이다. 1일 1회, 1인당 7인을 중복 투표하는 방식이며 추후 결선 점수에 적극 반영된다. ‘미스트롯2’ 5회는 1월 14일 목요일 10시 방송된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