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윤여정이 미국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 이어 보스턴 비평가협회 여우조연상까지 휩쓸며 오스카 행보에 청신호를 켰다.

영화 ‘미나리’로 할리우드에 출연한 윤여정이 수상 낭보를 전했다.


미국 보스턴비평가협회는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여주조연상(Best Supporting Actress) 수상자로 영화 ‘미나리’(감독 정이삭)의 윤여정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윤여정은 지난 2일 미국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에서도 여우조연상 수상한 바 있다. 윤여정은  보스턴비평가협회 상까지 받으며 오스카 행보에 청신호를 켰다.


또 지난 9일 미국 매체 인디와이어는 윤여정을 ‘2020년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여배우 13명’ 중 한 명으로 꼽았다.

 

0002917496_001_20201214111453175.jpg


'미나리'는 희망을 찾아 낯선 미국 땅으로 이민을 선택한 한국인 가족의 따뜻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번 영화의 연출과 각본에 참여한 정이삭 감독은 이미 '문유랑가보'로 제60회 칸 영화제에서 황금 카메라상,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의 후보에 오르며 영화계에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스티븐연이 주연을 맡았고, 윤여정 한예리가 주요 배역을 맡았다. 


윤여정 뿐 아니라 한예리도 미국에서 주목 받고 있다. 미국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올해의 위대한 연기(The Great Film Performances of 2020)' 기사에서 한예리 배우를 조명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어 준 인상 깊은 연기, 스티븐 연과의 훌륭한 감정 호흡"이라는 찬사를 보냈다. 


지난 9월 미국 버라이어티는 '2021년 오스카 후보 예측' 기사에서 '미나리'를 작품상과 아카데미 각본상 후보로 꼽는 등 높게 평가했다. '미나리'가 '기생충' 배턴을 이어받아 아카데미 작품상에 노미네이트 될 지 관심이 모인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