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파 예비스타가 총출동한 ‘트롯 전국체전’에서 공서율이 시선을 모았다. 신유와의 오랜 인연이 공개되기도 했다.

20201213_113155.jpg

12일 방송된 ‘트롯 전국체전’이 화제성과 시청률 모두 잡았다. ‘군통령’이라 불리는설하윤을 시작으로 김윤길과 재하, 공훈, 신미래, 이송연, 최향, 고라니, 김용빈 등 화려한 실력의 참가선수들이 대거 등장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가운데, 공서율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무대에 등장한 공서율은 코치로 등장한 신율을 향해 ‘오빠 저 왔어요’라고 말했고, 신유는 “’전국노래자랑’에서 봤는데 팬이라고 했다. 교복을 입고 왔더라. (공서율이) 고등학생때 봤다”며 두 사람의 인연을 공개했다. 

덧붙여 “‘오빠 제가 가수를 할 건데, 앞으로 저는 스타가 될 거니까 저를 지켜봐주세요. 커서 오빠랑 같은 무대에 설 거예요’라고 하더라. 이렇게 세월이 흘러서 가수를 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니까 가슴이 짠하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고 너무 좋다”고 말하며 공서율을 대견해했다. 


20201213_113214.jpg

신유X송가인, 공서율 실력 극찬

 

 
“신유 선배님은 저의 뮤즈다. 음악적 뮤즈. ‘내가 노래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라고 했을 때 신유 선배님이 나의 뮤즈였고 그렇게 되고 싶어서라고 했다”고 말하며 무대를 꾸몄다.

 

공서율의 선곡은 금잔디의 ‘시치미’. 그녀는 이 노래로 8도 올스타를 받았다. 공서율의 노래를 들은 신유는 “노래가 진짜 많이 늘었다. 이렇게 잘할 줄 몰랐는데 서율이 최고다. 서율 씨가 제 팬이 아니라 오늘부터는 제가 서율 씨 팬이 되도록 하겠다”고 극찬했다. 

송가인 역시 공서율에게 흠뻑 빠졌다. 송가인은 “오랜만에 정통 트로트를 맛깔나게 불러주는 여자분이 나와주셔서 제가 너무 신나서 제가 너무 신나서 함께 즐겼다. 노래를 타고나신 것 같다. 너무 잘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