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영탁이 오는 12월 5일 진행되는 'MMA 2020' 메인 무대 퍼포머로 선정됐다. 첫 출연하는 이들은 파격적인 변신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tta.jpg

 

 
'멜론뮤직어워드 2020(MMA 2020)'의 메인 공연 주요 테마와 퍼포먼스가 12월 1일 일부 공개됐다. 카카오 뮤직플랫폼 멜론의 'MMA 2020' 메인 공연에 방탄소년단, 임영웅, 영탁, 더보이즈, 몬스타엑스, 아이즈원, 오마이걸, 코드쿤스트, 잔나비 최정훈, 사이먼 도미닉,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등 다양한 장르의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출연을 확정했다. 

 

 

'MMA 2020' 무대는 매년 전 세계 팬들과 문화산업 관계자들에게 회자된 만큼, 올해 'MMA 2020'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질 전망이다. 특히 'MMA 2020'에 첫 출연하는 임영웅, 영탁의 무대는 세대를 불문하고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임영웅은 'MMA 2020' 특유의 트렌디한 무대 연출과 함께 이제껏 볼 수 없었던 파격적 변신을 예고했다. 프로듀서 역량을 발휘해 다양한 편곡을 시도하며 여러 장르를 소화해온 영탁은 이번 'MMA 2020'에서 더블 베이스, 아코디언, 재즈 드럼 등 다양한 악기들과 함께 환상적인 앙상블

을 펼친다. 영탁의 유쾌함과 재기발랄한 음악을 패기 넘치게 보여주는 퍼포먼스가 기대를 모은다.

 

mma.jpg

제작진은 "'MMA 2020'은 '달라질 시대'가 아닌 '돌아올 일상'에서 다시 만나기를 꿈꾸는 마음으로, 무대를 통해 지금 이 순간도 '보통날'로 돌아가는 길임을 이야기할 예정"이라며 "직접 공연에서 만날 수 없는 아쉬운 마음을 위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MMA 2020'은 오는 12월 2일부터 5일까지 온라인·비대면으로 나흘간 진행된다. 메인 공연은 오는 12월 5일 오후 7시 공개되며, 카카오TV 앱/웹, 카카오톡 #카카오TV 탭, 멜론 앱/웹, 유튜브(해외)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쉽게 참여하고 즐길 수 있다. 

 

tta2.jpg

복고로 돌아간 '사랑의 콜센타', 현진영·김조한 등 레전드와 승부 

오는 12월 3일 방송되는 '사랑의 콜센타'는 '노래하라 1990' 특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1990년대 가요계를 주름잡은 X세대 가수들이 총출동한다.

그때 그 시절 '싹쓰리 라인업'엔 현진영, 김조한, 서문탁, 이지훈, 천명훈, 신지 등 레전드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지훈은 "박살을 내겠다"며 승리를 확신했고, 데스매치에 나선 가수들의 가창력이 맛보기임에도 소름을 유발했다. 

관련기사

ⓒ woman.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